즐겨찾기 추가 2019년 08월 22일 2019.08.21(수) 17:43
전체기사
정치
사회
경제
문화
교육
스포츠
연예
국제
정부
사람들

광덕중·고, 친일 교가 교체 첫 성과

TF팀 구성 후 4개월만에 새 교가 제작 완료
13일 개교기념식에서 교직원-학생 첫 제창

2019. 05.12(일) 18:02
광주의 한 사립학교가 친일 음악가에 의해 만들어진 교가(校歌)를 새 교가로 전격 교체했다.
교육현장 곳곳에서 친일 잔재 청산작업이 본격화된 가운데 첫 성과물로 꼽힌다.
12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학교법인 만대학원(이사장 신흥수) 산하 광덕중·고는 지역 교육계 친일 잔재 청산과 역사 바로세우기 운동을 위한 첫 사업으로, 친일 교가 교체작업을 최근 완료했다.
광덕중·고는 지난 1월 친일 음악가 김성태에 의해 교가가 작곡됐다는 사실을 처음 알게 됐다.
광주교대 산학협력단이 광주시 의뢰로 조사 용역을 실시한 결과, 일제 강점기 전후에 만들어진 각급 학교 교가 중 광덕중·고를 비롯, 전대사대부고, 숭일중·고, 서강중·고, 금호중앙중과 금호중앙여고, 대동고, 광주일고 교가가 현제명·김동진·김성태·이흥렬 등 친일 작곡가들에 의해 만들어진 것으로 확인되면서 처음 인지하게 됐다.
상황의 심각성을 깨달은 신 이사장은 곧바로 교가 제창을 금지하고 교가 교체를 위한 테스크포스(TF)팀을 구성해 실무논의에 착수했다. 4개월 간에 작업 끝에 완성된 새 교가는 광덕고 음악교사로 재직중인 최재훈 성악가의 작곡으로 만들어졌고 13일 개교기념식에서 첫 제창할 예정이다.
단재 신채호 선생의 후손이 설립한 광덕중·고는 그동안 경술국치일과 순국 선열의 날 행사와 계기교육을 통해 학생들의 역사의식 고취에 앞장서왔다. 2008년 취임 이후 법인 내 친일 잔재 청산작업도 꾸준히 펼쳐왔다.
2012년에는 일본의 욱일기 형상을 한 학교엠블럼을 교체하는 한편 지난해에는 교화를 국화에서 신품종으로 개량한 ‘광덕 무궁화’로 교체하고, 광복회로부터 기증받은 작품 100여점을 중심으로 본관 1층에 태극기 상설전시관을 개관하기도 했다.
신 이사장은 “신채호 선생의 후손으로서 친일 작곡가의 곡이 한동안 울려퍼졌다는 것에 부끄러움을 느낀다”며 “빠른 시일 안에 새 교가가 완성돼 학생들의 올바른 역사의식이 바로 세워지는 계기가 됐다”고 학교 관계자들의 노고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신 이사장은 3·1운동 유공자로 건국훈장 애족장을 받은 고(故) 신태식 선생의 손자다.
한편 광덕중·고를 시작으로 금호중앙여고, 광주일고, 대동고 등이 “친일 음악가가 작곡한 교가를 부르거가 부르게 할 순 없다”며 교가를 바꾸기로 하는 등 광주 교육계에 교가 교체 바람이 불고 있다.
광주시교육청도 교육현장 친일 잔재 조사·청산을 위한 TF팀을 구성하고 전수조사에 나서는 등 친일 잔재물에 대한 청산작업에 본격적으로 돌입했다.
/송창곤 기자





편집팀 tdh1234@naver.com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윤리강령
주소·: [62355] 광주광역시 광산구 풍영철길로 15 콜롬버스월드 513호 등록번호: 광주 가-00055 등록일:2013년 4월 16일 발행·편집인:이자형
the 대한일보. all rights reserved. 대표전화 : 062-226-6900팩스 : 062-226-6903이메일 : tdh1234@naver.com개인정보취급방침고충처리인
< the 대한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