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년 06월 24일 2019.06.24(월) 17:43
전체기사
정치
사회
경제
문화
교육
스포츠
연예
국제
정부
사람들

英메이, 브렉시트안 어떤 내용 담았나

메이 총리 “브렉시트 마지막 기회” 호소
EU 관세 동맹 잔류부터 노동자 권리 보호까지
보수당 및 야당, 여전히 반기는 기색 없어

2019. 05.22(수) 17:58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21일(현지시간) 런던에서 새로운 유럽연합(EU) 탈퇴합의 법안(WAB)의 주요 내용을 발표했다. 메이 총리가 내놓는 네 번째이자 마지막 브렉시트 합의안이다.
그는 이번 협상안이 2016년 국민투표의 결과를 이행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를 줄 것이라며 하원의 지지를 호소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메이 총리가 내놓은 탈퇴합의 법안의 7가지 주요 내용과 하원의 반응 등을 정리했다.
가장 눈에 띄는 내용은 ‘제2 국민투표’ 약속이다.
메이 총리는 개인적으로는 여전히 제2 국민투표 개최를 반대한다면서도 하원 의원 중 이를 진심으로 원하는 이들이 있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하며 이같은 내용을 제안했다.
다만 이는 첫 번째 국민투표와 같이 브렉시트의 찬반을 묻는 것이 아닌 국회에서 이미 통과된 EU 탈퇴협의 법안에 대한 국민의 확인(confirmatory) 절차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 EU 탈퇴합의 법안 통과를 전제로 하고 있어 만약 하원에서 메이 총리의 합의안이 통과되지 않는다면 제2 국민투표는 무산된다.
그동안 제2 국민투표를 강조해온 노동당은 즉각 메이 총리의 제안을 거부하고 나섰다. 제러미 코빈 대표 등 의원들은 “탈퇴합의 법안 자체에 해당 내용을 포함해야 한다”며 국민투표 실시에 대한 확실한 보장을 요구했다.
두 번째는 ‘EU 관세 동맹’의 문제다.
메이 총리는 정부가 EU 관세동맹을 탈퇴한 이후 선택할 수 있는 두 가지 방안을 제시했다.
하나는 EU에 영국과의 긴밀한 관세 협력 동반자 관계를 제안하는 방안, 이른바 ‘촉진된 관세협정(facilitated customs arrangement)’이다. 또 다른 방안은 상품 분야에 한해 일시적으로 EU 관세동맹에 잔류하는 임시 관세 동맹안이다.
메이 총리는 특히 후자인 임시 관세 동맹안이 “노동당과의 약속”이라며 “만약 하원 의원들이 이에 동의한다면 이후 세부적인 물품에 대한 관세 협상을 EU와 진행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정작 노동당은 “기존의 브렉시트 합의안에도 2022년까지 EU의 관세동맹에 잔류한다는 내용은 담겨 있었다”며 이는 “기존의 ‘나쁜 합의안’의 재포장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세 번째는 노동자의 권리과 환경보호 문제다.
메이 총리는 브렉시트 합의 법안에 노동자들의 권리를 EU의 기준에 맞출 수 있도록 보장하는 내용을 담겠다고 약속했다. 환경보호 관련 내용 역시 노동당이 요구하는 수준을 맞추겠다고 밝혔다.
문제는 보수당 내 강경 브렉시트파들이다. 이들은 영국이 EU의 기준을 수용한다면 브렉시트를 통해 기대했던 파급 효과가 상쇄된다며 불만을 표했다. 특히 보수당 내 대표적인 브렉시트 강경론자인 제이컵 리스-모그 의원은 메이 총리가 “이전보다 더 나쁜” 제안을 내놨다며 비판했다.
즉 통관절차가 생기는 네 번째로 메이 총리는 ‘농식품 및 제조 상품 분야의 규제를 EU와 일치’시키겠다고 제안했다.



편집팀 tdh1234@naver.com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윤리강령
주소·: [62355] 광주광역시 광산구 풍영철길로 15 콜롬버스월드 513호 등록번호: 광주 가-00055 등록일:2013년 4월 16일 발행·편집인:이자형
the 대한일보. all rights reserved. 대표전화 : 062-226-6900팩스 : 062-226-6903이메일 : tdh1234@naver.com개인정보취급방침고충처리인
< the 대한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