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년 06월 24일 2019.06.24(월) 17:43
전체기사
정치
사회
경제
문화
교육
스포츠
연예
국제
정부
사람들

부시 “노무현, 자기 목소리 용기있게 낸 강력한 지도자”

봉하마을 ‘노무현 서거 10주기 추도식’서 추도사
추도식 전 직접 그린 노무현 초상화 유족에 선물
“인권 관한 그분 비전, 국경 넘어 北에도 전달되길”
“美, 모두의 기본권·자유 보장되는 통일 한국 지지”
“노 전 대통령 기리는 자리에 함께 해 진심 영광”

2019. 05.23(목) 17:12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은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와 관련해 “한국의 인권에 대한 그분의 비전이 국경을 넘어 북(北)에까지 전달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서 추도사를 통해 “저는 노 전 대통령을 그릴 때 인권에 헌신한 노 전 대통령을 생각했고 친절하고 따뜻한 노 전 대통령을 생각했다. 그리고 모든 국민의 기본권을 존중하신 분을 그렸다”며 이같이 밝혔다.
부시 전 대통령은 “미국은 모든 한국인이 평화롭게 거주하고 인간의 존엄성이 존중되며 민주주의가 확산되고 모두를 위한 기본권과 자유가 보장되는 통일 한국의 꿈을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퇴임 후 화가로 변신한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식에 앞서 권양숙 여사 등과 환담한 자리에서 자신이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선물했다. 2001년부터 2009년까지 재임한 부시 전 대통령은 2003년부터 2007년까지 재임한 노 전 대통령과 재임 기간이 5년 겹친다.
그는 “저는 또 자신의 목소리를 용기있게 내는 강력한 지도자의 모습을 그렸다”며 “그 목소리의 대상은 미국의 대통령도 예외가 아니었다. 그 어느 지도자와 마찬가지로 노 전 대통령은 국익을 향해서라면 모든 일도 마다하지 않고 목소리를 냈다”고 회고했다.
이어 “저희는 물론 의견의 차이는 갖고 있었지만 그러한 차이점들은 한미동맹에 대한 중요성과 한미간에 공유된 가치보다 우선하는 차이는 아니었다”며 “저희는 그 동맹을 공고히 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다”고 언급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이라크 파병 결정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협상 타결 등 노 전 대통령의 임기 중 성과도 높이 평가했다.
그는 “노 전 대통령 임기중 대한민국은 테러와의 전쟁에 참여해 준 주요한 동맹국이었다. 미국은 이라크 자유전쟁 수호에 대한민국의 기여를 잊지 않을 것”이라며 “저희는 기념비적인 새로운 FTA를 협상하고 체결했습니다. 오늘날 양국은 세계 최대 무역 교역국으로서 서로를 의지하고 있고 이 FTA로 인해 양국 경제는 크게 도움을 받았다”고 강조했다.
또 “양국의 교류를 촉진하기 위해 대한민국을 비자면제 프로그램에 포함시키기도 했다”며 “그리고 한국의 국제무대에서의 중요한 위상을 인정하기 위한 결정으로 저희는 한국을 G20(주요20개국) 국가에 포함시켰다”고 전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아울러 “저는 노 전 대통령을 그릴 때 아주 겸손한 한 분을 그렸다. 그분의 훌륭한 성과와 업적에도 불구하고 노 전 대통령에게 가장 중요했던 것은 그의 가치, 가족, 국가, 그리고 공동체였다”고 고인을 기렸다.
그러면서 “노 전 대통령은 생을 떠날 때 작은 비석만 세우라고 쓰셨다. 그럼에도 불굴하고 여러분이 더욱 더 소중한 경의의 마음을 갖고 이 자리에 함께 해 주신 것에 대해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그리고 이 엄숙한 10주기에 저는 노 전 대통령을 기리는 이 자리에 함께 하게 돼 진심으로 영광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전성일 기자



편집팀 tdh1234@naver.com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윤리강령
주소·: [62355] 광주광역시 광산구 풍영철길로 15 콜롬버스월드 513호 등록번호: 광주 가-00055 등록일:2013년 4월 16일 발행·편집인:이자형
the 대한일보. all rights reserved. 대표전화 : 062-226-6900팩스 : 062-226-6903이메일 : tdh1234@naver.com개인정보취급방침고충처리인
< the 대한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