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년 07월 21일 2019.07.18(목) 17:44
전체기사
정치
사회
경제
문화
교육
스포츠
연예
국제
정부
사람들

방탄소년단 떴다, 부산 뒤흔들렸다…·팬 4만4천명 ‘난리’

2019. 06.17(월) 16:08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부산에서 팬미팅을 성료했다.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이 15, 16일 부산 아시아드 보조경기장에서 연 다섯 번째 공식 글로벌 팬미팅 ‘BTS 5TH 머스터-매직 숍’에 팬클럽 ‘아미’ 회원 4만4000명이 운집했다.
팬미팅은 시작 부터 축제였다. 아미들은 플레이 존을 마련,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방탄소년단이 DJ가 돼 아미들이 보낸 엽서를 읽고, 방탄소년단의 춤을 함께 배우는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이어졌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위로가 필요할 때 듣는 방탄소년단의 음악, 힐링매직숍’을 주제로 신청곡을 듣고 팬들의 고민을 함께했다.
특히, 이번 팬미팅은 360도로 펼쳐진 무대에서 열려 더욱 특별했다. 방탄소년단은 ‘위 아 불릿프루프 Pt.2’, ‘점프’ 등 오랜만에 선보인 곡들로 데뷔 초 모습을 재현했다. 부산을 포함한 멤버들의 고향을 노래하는 ‘마 시티(Ma City)’로 호응을 이끌어냈다.
북청 사자와 함께한 ‘아이돌’, 최근 발매한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의 타이틀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 등 총 19곡의 히트곡 무대를 통해 분위기를 더욱 뜨겁게 달궜다.
방탄소년단은 “그동안 우리에게 마법 같은 일들이 정말 많이 벌어졌다. 그중 가장 마법 같은 일은 여러분들을 만난 것이다. 바쁜 일상 중 오늘 하루가 아미 여러분에게 위로가 되었던 날이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빅히트는 이번 팬미팅 티켓 예매와 입장에서 강력한 확인 조치로 호응을 받았다. 예매처인 인터파크티켓에서 직계가족의 인터파크 ID로 가입한 회원이더라도 아미 5기 예매 내역서, 가족 관계 증명서 원본, 실관람자 신분등 원본, 팬미팅 예매 내역서 등을 갖춰야 한다고 명시했다.
리셀러와 불법 양도를 막기 위해서다. 최근 티켓 리셀을 전문적으로 하는 ‘플미충’(프리미엄+충)이 기승을 부리는데 세계적으로 인기가 높은 방탄소년단 팬미팅과 콘서트에서는 유독 더하다. 악의적인 예매자가 불법 수익을 얻는 경우가 많아지는 상황에서 빅히트의 철저한 확인은 의미가 있다고 업계는 입을 모으고 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22, 23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BTS 5TH 머스터-매직숍’을 이어간다.
편집팀 tdh1234@naver.com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윤리강령
주소·: [62355] 광주광역시 광산구 풍영철길로 15 콜롬버스월드 513호 등록번호: 광주 가-00055 등록일:2013년 4월 16일 발행·편집인:이자형
the 대한일보. all rights reserved. 대표전화 : 062-226-6900팩스 : 062-226-6903이메일 : tdh1234@naver.com개인정보취급방침고충처리인
< the 대한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