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년 11월 13일 2019.11.12(화) 17:36
전체기사
정치
사회
경제
문화
교육
스포츠
연예
국제
정부
사람들

김숙, 여성 스토커 고소 “집까지 찾아와”

2019. 07.11(목) 16:39

개그우먼 김숙(44)이 스토커를 고소했다.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 TN엔터사업부는 “김숙씨를 향한 악의적인 비방과 스토킹이 장기간 지속적으로 이어져왔다”며 “최근 자택으로 찾아오기까지 하는 등 그 정도가 심해짐에 따라 당사자를 고소하게 됐다”고 11일 밝혔다.
접근금지 가처분 신청도 함께 했다. “혹시 있을지 모를 2차 피해를 줄이기 위해 해당 고소건의 진행상황이나 내용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히지 못하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며 “앞으로도 김숙씨를 비롯한 당사 연예인들의 정서적 안정과 인권 보호를 위해 악의적인 관심과 비방에 적극적으로 대처해나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숙은 약 10개월 전부터 동성의 네티즌에게 괴롭힘을 당했다. 김숙이 진행한 라디오 게시판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루머를 퍼뜨렸다. ‘김숙이 자신을 감시한다’ 등의 음해성 글을 올리고, 최근에는 집으로 찾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숙은 1995년 KBS 개그우먼으로 데뷔했다.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옥탑방의 문제아들’, MBC TV ‘구해줘, 홈즈’,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JTBC ‘악플의 밤‘ 등에서 활약하고 있다.

편집팀 tdh1234@naver.com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윤리강령
주소·: [62355] 광주광역시 광산구 풍영철길로 15 콜롬버스월드 513호 등록번호: 광주 가-00055 등록일:2013년 4월 16일 발행·편집인:이자형
the 대한일보. all rights reserved. 대표전화 : 062-226-6900팩스 : 062-226-6903이메일 : tdh1234@naver.com개인정보취급방침고충처리인
< the 대한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