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년 10월 21일 2019.10.20(일) 17:47
사람들
인터뷰
이슈&쟁점

서예지 “예쁘지 않은 얼굴, 민낯 촬영 전혀 부담 안됐다”

2019. 08.11(일) 15:58
집착과 욕망이 한 여자의 삶을 파멸로 이끈다. 15일 개봉하는 ‘암전’은 꿈을 이루려는 광기가 얼마나 무서운 결과를 초래하는지 보여주는 영화다.
서예지(29)는 중저음 목소리로 꿈을 향한 광기를 표현했다.
“연기가 아니더라도 30년을 살면서 이렇게 소리를 질러본 적이 없다. 내가 이렇게 열정적으로 도망간 적이 있을까 싶기도 했다. 살면서 안 해봤던 일을 다 한 것 같다. 배우가 작품을 하고나서 후회할 때도 있고 좋을 때도 있다. 최선을 다했기 때문에 베스트 작품이다.”
‘암전’으로 스크린 첫 주연까지 꿰찼다. “어떻게 될지 모르는 상황에서 확고하게 말하는 게 어렵다. 공포영화는 여름에만 나올 수 있다. 사람들에게 ‘수고했다’는 말 한 마디를 듣는 게 흥행이라고 생각한다. 내가 했던 작품 중에서 가장 많이 다쳤다. 상처마저도 보람으로 느껴졌다. 영화가 잘 됐으면 좋겠다.”
신인 감독이 상영금지된 공포영화의 실체를 추적하며 마주하는 기이한 사건을 그렸다. 최고로 무서운 공포영화를 만들겠다는 꿈을 가진 영화감독의 열망을 전면에 내세웠다. 단편영화 ‘도살자’(2007)로 해외 유수 영화제에서 주목받은 김진원 감독의 첫 상업영화다.
독특한 시나리오에 매력을 느껴 출연을 결정했다. “보통 감독이 배우에 대해 궁금하는데, 나는 감독이 정말 궁금했다. 뭘 좋아하는지, 어떤 이야기에 공포를 느끼는지 등 질문을 많이 했다. 감독은 독특한 생각을 가진 사람이다. 처음부터 서로 호흡이 잘 맞았다. 평소에도 현장에서 아이디어를 많이 내는데, 이번에 제일 많이 냈던 것 같다.”
서예지의 배역은 8년째 데뷔를 준비하는 신인 감독 ‘미정’이다. 단편영화로 인정받은 후 성공적인 데뷔작을 내놓아야 한다는 압박에 사로잡혀있다. 우연히 영화 ‘암전’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작품의 실체를 파헤친다. 우여곡절 끝에 만난 감독 ‘재현’(진선규)은 무언가에 쫓기듯 공포에 떨고 있다. 더 이상 영화에 관심을 갖지 말라는 그의 경고에도 성공하려는 욕구는 더욱 강해진다.
귀신 목소리까지 더해 1인2역을 소화했다. “공포영화를 찍는 감독이라는 설정이 생소하면서도 좋았다. 내면적으로는 열망이 가득찼다. 그게 뒤틀렸기 때문에 광기가 기승전결로 가지 않았나 싶다. 계속 놀라야 했고 구르고 다쳐야 했다. 최대한 많이 표현하려고 했다. 편집했을 때 부족함이 없어야 한다는 생각이 컸다. 감독이랑 많이 이야기를 했다. 서로 믿으면서 찍었다.”
함께 호흡을 맞춘 진선규(42)에게 고마워했다. “어쩜 이렇게 좋을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너무 좋았다. 어느 여배우든 함께 연기하면 좋아할 것이다. 배려의 아이콘이다. 내가 매번 맞고 넘어지니까 진선규가 ‘괜찮냐’고 많이 물어봐줬다. 따뜻한 말이 큰 힘이 됐다.”
배역을 위해 민낯으로 촬영에 임했다. “메이크업을 거의 하지 않았다는 기사를 봤는데, 사실은 아예 화장을 안 했다. 여성미를 없애야 하는 인물이었다. 무서우면서도 중성적인 느낌을 주면서도 말을 잘 못하는 여자 같은 인상을 줘야 했다.”
안경을 착용하고 다크서클, 주근깨도 그렸다. “더워서 선크림을 바르려고 했다. 주근깨 분장이 유분 때문에 안 그려진다고 했다. 그래서 세수하고 완전히 맨얼굴로 촬영했다. 본래 얼굴에서 더 못나지게끔 만들어야 했다. 감독이 다크서클을 조금만 더 그려달라고 주문했다. 얼굴에 조금이라도 시선이 안 가게 하기 위해서였다.”
여배우로서 예뻐보이는 것을 포기하는 게 힘들진 않았을까. “제 얼굴이 예쁘게 생겼다고 생각하지 않았다. 안경을 끼고 민낯으로 촬영하는 게 하나도 부담되지 않았다.”
영화의 주무대는 폐극장이다. 실제로 2005년 폐쇄된 군산 국도극장에서 촬영했다. “미정이 처음부터 끝까지 사건을 파헤치려는 인물이다. 쉬는 날 없이 촬영하다보니 감정이 그대로 이어졌다.”
2013년 tvN 드라마 ‘감자별 2013QR3’로 데뷔했다. 드라마 ‘야경꾼 일지’(2014) ‘슈퍼대디 열’(2015) ‘라스트’(2015) ‘화랑’(2016~2017) ‘구해줘’(2017) ‘무법 변호사’(2018), 영화 ‘봉이 김선달’(2016) ‘기억을 만나다’(2018) 등에 출연했다.
서예지는 “‘감자별 2013QR3’의 감독에게 감사한 마음이다. 많이 부족했을텐데 나를 믿고 맡겨줬다. 첫 단추를 잘 꿰었다. 좋은 감독과 이순재·노주현·금보라 등 좋은 선배들을 만나서 행운이었다. 일할 때는 완벽주의자다. 배우로서의 생활을 돌이켜보면 ‘고생많았다’ ‘수고했다’ 이 두 마디로 정리가 된다. 이 부분은 모든 사람이 마찬가지라고 생각한다”고 돌아봤다.
“매사에 최선을 다하는 스타일이다. 한 번 시작하면 끝까지 하는 성격이다. ‘암전’처럼 마음에 끌리는 캐릭터를 또 만나고 싶다. 밝고 명랑한 캐릭터를 하면 즐거운데, 매번 우울한 것을 하니까 부모님이 걱정을 하더라. 사람이 보여지는 게 중요한 것 같다. 어두운 것만 하니까 어두운 시나리오만 들어온다. 그것도 굉장히 좋다고 생각한다. ‘지금 아니면 언제 하겠어’라는 생각이다. 앞으로 좋은 작품들을 많이 하고 싶다.”
편집팀 tdh1234@naver.com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윤리강령
주소·: [62355] 광주광역시 광산구 풍영철길로 15 콜롬버스월드 513호 등록번호: 광주 가-00055 등록일:2013년 4월 16일 발행·편집인:이자형
the 대한일보. all rights reserved. 대표전화 : 062-226-6900팩스 : 062-226-6903이메일 : tdh1234@naver.com개인정보취급방침고충처리인
< the 대한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