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12.01(화) 17:25
한중일, 北문제 연대… 韓日 입장차 여전
  • 입력 :
한중일, 北문제 연대… 韓日 입장차 여전

고노 “한일 관계 곤란해져도 3국 협력해야”
강경화 “역사를 직시하고 미래로 나가야”
왕이 “한일 대화 지지… 문제 해결 바란다”

편집팀 tdh1234@naver.com
2019년 08월 21일(수) 17:36
한일 관계가 극도로 악화한 가운데 중국 베이징(北京)에 모인 한중일 외교장관은 북한 문제 등에 있어서 3개국 연대의 필요성을 확인했다. 그러나 역사 및 무역문제 있어서 한일 간 입장차도 여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아사히신문, NHK 등 일본 언론에 의하면, 한중일 외교장관은 이날 베이징 교외의 한 호텔에서 개최된 회담에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실현을 위해 유엔 안보리 결의의 완전한 이행을 포함해 긴밀히 연대할 방침을 확인했다. 또 12월 개최 전망인 한중일 정상회담에 대해서도 협력하기로 했다.
이날 오전 9시 반께(현지시간)부터 약 한 시간가량 진행된 회담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 등이 참석했다.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은 2016년 8월 도쿄(東京) 개최 이후 약 3년 만이다.
이번 회담에서는 강제징용 배상 판결 및 일본의 보복성 수출규제 등으로 극도로 악화된 한일관계도 화제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회담 후 개최된 공동 기자발표에서 고노 외무상은 악화된 한일관계를 염두에 “양국간의 관계는 곤란에 직면할 수도 있지만, 그런 가운데에서도 3개국이 협력해야 한다”며 3개국 협력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또 “한중일 신뢰관계는 협력의 중요한 기초”라며 “미래지향의 협력”을 강조했다. 일본의 역사인식 문제 및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서는 직접적으로 언급하지 않으며 회피했다.
그러나 강 장관은 공동 기자발표에서 “3개국 협력을 올바른 방향으로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역사를 직시하고 미래로 나아간다는 정신을 잊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일본의 반성없는 역사 인식에 대해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강 장관은 또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를 염두에 “이 지역의 평화와 번영의 토대가 돼온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환경이 제대로 뿌리내려야 한다’며 “일방적이고 자의적인 무역 보복조치를 배제하고, 지역 내 불확실성을 제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의장국인 중국의 왕 부장은 한일 양국의 타협을 촉구했다. 그는 “중국은 최근 한일 관계에 나타난 몇 가지 어려움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며 “한일 양국이 이번 회의를 계기로 대화할 것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또 “양국이 건설적으로 이견에 대응하고 적절히 문제를 해결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에서는 자유무역의 중요성에서 의견이 일치했으며, 한중일과 동남아국가연합(ASEAN) 등 16개국으로 구성된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의 연내 타결을 위한 협력도 확인했다. 또 한중일 자유무역협정(FTA) 협상 가속화를 도모하기로 하는 등 경제 분야에서의 협력도 확인했다.
한편 고노 외무상은 이번 회담에서 북한의 일본인 납치문제 해결을 위한 협력을 촉구하고, 중국과 한국에 후쿠시마(福島)산 수산물에 대한 수입규제를 철폐할 것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편집팀 tdh1234@naver.com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