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년 04월 10일 2020.04.09(목) 17:08
전체기사
정치
사회
경제
문화
교육
스포츠
연예
국제
정부
사람들

‘미스터 트롯’ 영탁 소속사 “음원 사재기 의혹 사실 아냐”

2020. 03.26(목) 16:58
음원 사재기 주장에 휩싸인 트로트 가수 영탁이 의혹을 부인하고 나섰다.
소속사 밀라그로는 26일 “저희 회사와 관련된 음원 사재기 주장에 대해서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이렇게 밝혔다. “규모가 작은 회사이다 보니 가수 지원에 한계가 있었고 좋은 활동을 위해 주변에 조력을 구하며 여러 노력을 해왔으나, 그 과정에서 회사의 미숙함으로 영탁에게 어려움이 되지 않았는지 무거운 마음”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영탁은 새로운 매니지먼트 시스템(뉴에라 프로젝트)에서 지원을 받으며 열심히 활동을 할 계획이다. 또한 원소속사 밀라그로도 애정과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면서 “팬 여러분들께 심려 끼친 점 깊이 사과 드린다. 이번 일을 계기로 밀라그로는 회사 운영과 관련된 일들을 더 깊이 살피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2018년 10월 영탁의 ‘니가 왜 거기서 나와’가 발매됐을 당시 영탁의 소속사가 마케팅 업체에게 음원 사재기를 의뢰한 정황이 드러났다는 주장이 최근 불거진 적이 있다.
영탁은 2005년에 솔로 가수로 데뷔, 2011년 듀오 발라드팀으로 활동하다 2016년 트로트 가수로 전향했다. 최근 종합편성채널 TV조선의 ‘내일은 미스터트롯’에서 선(善)을 차지하며 스타덤에 올랐다.
편집팀 tdh1234@naver.com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윤리강령
주소·: [62355] 광주광역시 광산구 풍영철길로 15 콜롬버스월드 513호 등록번호: 광주 가-00055 등록일:2013년 4월 16일 발행·편집인:이자형
the 대한일보. all rights reserved. 대표전화 : 062-226-6900팩스 : 062-226-6903이메일 : tdh1234@naver.com개인정보취급방침고충처리인
< the 대한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