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8년 12월 10일 2018.12.10(월) 17:20
전체기사
정치
사회
경제
문화
교육
스포츠
연예
국제
정부
사람들

양승태 행정처, ‘하급심 배당’… 전산 조작 의혹

옛 통진당 의원 지위 소송, 1심서 각하 판결 선고
1심 판결에 양승태·박병대 질책… 2심 상황 주시
행정처 기술적 조작으로 재판부 자동 배당 정황
검찰, 또 다른 재판 배당 조작 의심… 수사 전개

2018. 12.04(화) 17:33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법원행정처가 하급심 사건 재판부 배당에 개입한 정황을 검찰이 포착했다.
특히 검찰은 법원행정처가 요구한 사건을 특정 재판부에 배당하기 위해 하급심 법원이 사건배당 전산시스템을 조작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재판부 배당 조작은 사법 공정성을 근본적으로 훼손하는 심각한 사안이라고 판단하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4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수사팀(팀장 한동훈 3차장검사)은 전날 박병대(61·사법연수원 12기) 전 대법관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하면서 이같은 정황을 적시했다. 양 전 대법원장 또한 이 같은 범행의 공범으로 적시됐다.
이와 관련, 김미희·김재연 등 옛 통합진보당 의원들은 지난 2014년 12월 헌법재판소가 정당 해산 결정을 내리자 법원에 지위확인 소송을 냈다. 1심을 맡았던 서울행정법원 행정13부는 ‘헌재의 결정을 법원이 다시 심리·판단하는 것은 권력 분립의 원칙을 침해한다’는 취지로 각하 결정을 내렸다.
이 판결은 당시 행정처가 헌법재판소와의 관계에서 우위를 차지하려 했던 기조에 정면으로 배치된 것이었다. 이 판결을 보고받은 양승태(70·2기) 전 대법원장과 박 전 대법관은 ‘어떻게 이런 판결이 있을 수 있느냐, 법원행정처의 입장이 재판부에 제대로 전달된 게 맞느냐’고 질책한 것으로 조사됐다.
행정처는 이후 당사자들의 항소 여부 및 항소심 재판부 배당 여부 등을 예의주시했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행정처가 해당 판결의 2심 재판부 배당에 개입한 정황을 포착했다. 행정처가 지목한 재판부로 사건이 자동배당된 사실을 확인한 것이다.
검찰은 당시 행정처가 심상철(61·12기) 당시 서울고법원장에게 서울고법 행정6부로 해당 사건 2심을 배당해줄 것을 요구했다는 증거를 확보했다. 실제로 해당 사건 2심은 서울고법 행정6부로 배당됐다.
서울고법 행정6부는 인사이동으로 인해 판결 선고가 어려운 상황이었다. 이에 이민걸 전 행정처 기획조정실장은 이를 박 전 대법관에게 보고했고, 박 전 대법관은 ‘법관 인사 이후 사무분담이 정해지면 그때 후임 재판부를 상대로 다시 행정처가 수립한 판단 방법을 전달하는 방안을 논의하자’고 지시한 것으로 파악됐다.
해당 재판은 이동원 현 대법관이 후임 재판장으로 인사이동된 이후 판결이 선고됐다. ‘정당이 해산되면 소속 의원들도 당연히 의원직을 상실한다’는 게 판결 취지였다.
검찰은 행정처가 기술적인 조작으로 항소심 재판부 전자 배당을 임의로 조작했다고 보고 있다. 자동배당 전산 시스템상 행정처가 지목했던 재판부 배당이 우연히 이뤄질 가능성은 전혀 없다고 본 것이다.
특히 검찰은 이 같은 재판부 배당 조작이 다른 재판에서도 이뤄진 것은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그간 불거졌던 재판 개입 범행만큼 중대한 범죄라는 판단에서다. 검찰은 관련 수사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최성영 기자
편집팀 tdh1234@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주소·: [62355] 광주광역시 광산구 풍영철길로 15 콜롬버스월드 513호 등록번호: 광주 가-00055 등록일:2013년 4월 16일 발행·편집인:이자형
the 대한일보. all rights reserved. 대표전화 : 062-226-6900팩스 : 062-226-6903이메일 : tdh1234@naver.com개인정보취급방침고충처리인
< the 대한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