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년 03월 23일 2019.03.21(목) 17:26
전체기사
정치
사회
경제
문화
교육
스포츠
연예
국제
정부
사람들

靑 비서실장 내정 노영민 귀국… “다 마무리하고 오는 길”

노 대사, 오전 11시30분 김포국제공항 귀국
“공식 발표된 후에 말씀드릴 기회 있을 것”
김정은 방중에 대사 자리 비웠다 일각 비판
“비판하면 할 수 없지만 그래서 오늘 온 것”

2019. 01.08(화) 17:18
“韓·中 긴밀 소통… 아침 회의까지 마무리”
문재인 대통령의 새 비서실장으로 임명될 것으로 알려진 노영민 주중 대사가 8일 귀국했다.
노 대사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7일 중국을 전격 방문하면서 귀국 일정을 하루 연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중국 베이징을 출발해 오전 11시30분 김포국제공항에 모습을 드러낸 노 대사는 비서실장에 내정됐는데 국정 운영 어떤 부분에 중점을 둘 것이냐는 기자들 질문에 “공식 발표된 후에 아마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양해를 구했다.
이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7일부터 중국을 방문 중인데 주중 대사가 자리를 비워 비판 목소리가 있다는 일부 기자 질문에 대해서는 “비판하면 할 수 없지만, 어제 저녁 귀국하기로 티켓팅을 했었는데 그 이유로 오늘 온 것”이라고 답했다.
노 대사는 그러면서 “원래 한국과 중국은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서는 상시적으로 긴밀하게 소통하고 있고 이 부분(김정은 방중)에 대해서도 우리가 아주 긴밀한 소통을 하고 있다. 또 모든 것에 대해서는 이미 어젯밤과 오늘 아침 회의를 통해서 다 마무리하고 오는 길”이라고 설명했다.
김정은 위원장의 중국 일정을 모두 파악하고 귀국했다는 말로 해석된다.
노 대사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김정은 국방위원장의 만남을 어떤 의미로 보고냐는 질문에는 “지금 (말씀) 드릴 수 있는 게 아니다”라고만 했다.
청와대 기강 해이 목소리도 있는데 어떻게 이끌어갈 건지에 대해서도 “아직은…”이라고 하며 공항을 빠져 나갔다.
문재인 대통령은 노 대사를 비서실장에 임명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수석 비서관급 이상 주요 참모진 개편을 조만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참모진 개편에는 한병도 정무수석 후임으로 강기정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후임에는 윤도한 전 MBC 논설위원, 권혁기 춘추관장의 후임으로는 유송화 현 청와대 제2부속비서관이 각각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충북 청주 출신인 노 대사는 3선 국회의원(17·18·19대)을 역임했으며 2012년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비서실장을 맡았던 ‘원조 친문’ 인사다. 2017년 대선 때 조직본부장으로 대선 승리에 결정적인 기여를 했다.
/정대성 기자
편집팀 tdh1234@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주소·: [62355] 광주광역시 광산구 풍영철길로 15 콜롬버스월드 513호 등록번호: 광주 가-00055 등록일:2013년 4월 16일 발행·편집인:이자형
the 대한일보. all rights reserved. 대표전화 : 062-226-6900팩스 : 062-226-6903이메일 : tdh1234@naver.com개인정보취급방침고충처리인
< the 대한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