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년 06월 24일 2019.06.24(월) 17:43
전체기사
정치
사회
경제
문화
교육
스포츠
연예
국제
정부
사람들

류현진, 10승 선착 무산…그럼에도 흔들림없는 ERA 1위


9이닝당 볼넷·삼진·볼넷 비율도 여전히 1위

2019. 06.11(화) 17:26

류현진(32·LA 다저스)이 올 시즌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먼저 10승 고지를 밟는데 실패했다. 하지만 평균자책점 1위를 굳건하게 지켰다.
여전히 각급 지표 상위권에서 류현진의 이름을 찾는 것은 어렵지 않다.
류현진은 1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LA 에인절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7피안타(1홈런) 6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다.
류현진은 3-1로 앞선 7회말 마운드를 불펜진에 넘겨 승리 요건을 갖췄다. 다저스가 역전을 허용하지 않고 승리하면 올 시즌 메이저리그 투수 중 가장 먼저 10승을 달성할 수 있었다.
하지만 불펜진이 줄줄이 무너지면서 다저스는 3-5로 역전패했고, 류현진도 10승 달성 기회를 다음으로 미루게 됐다. 류현진이 내려간 7회말 딜런 플로로가 마이크 트라우트에 동점 투런포를 얻어맞으면서 류현진의 승리가 무산됐다.
비록 시즌 10승 선착에 실패했지만, 류현진은 여전히 메이저리그 평균자책점 부문 1위를 지켰다.
류현진은 이날 수 차례 위기에서도 점수를 허락하지 않았다. 2회말 1사 2루, 4회말 2사 2루, 5회말 무사 1, 2루, 6회말 2사 1, 2루의 위기에서 점수를 허용하지 않았다. 2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콜 칼훈에 중월 솔로 홈런을 얻어맞아 내준 1점이 이날 유일한 실점이다.
평균자책점이 1.35에서 1.36으로 조금 올라갔지만 여전히 메이저리그 양대리그를 통틀어 평균자책점 1위다. 2위는 1.92를 기록 중인 제이크 오도리지(미네소타 트위스)다. 류현진과 오도리지는 메이저리그에서 정규이닝을 채운 투수 가운데 1점대 평균자책점을 유지하고 있는 ‘유이’한 투수다.
삼진/볼넷 비율도 여전히 압도적인 선두다. 이날 류현진은 몸에 맞는 공 1개를 허용했으나 볼넷은 하나도 없었다. 삼진은 6개를 솎아냈다. 삼진/볼넷 비율 15.40이 돼 선두를 질주했다. 2위는 7.18을 기록 중인 카를로스 카라스코(클리블랜드 인디언스)로, 류현진과 격차가 크다.
9이닝당 볼넷에서도 0.52로 양대리그를 통틀어 여전히 1위다.
이닝당출루허용률(WHIP)는 0.78에서 0.80으로 다소 높아졌지만 0.74를 기록 중인 저스틴 벌랜더(휴스턴 애스트로스)에 이어 메이저리그 전체 2위다. 내셔널리그에서는 1위에 올라있다.
다만 5월 한 달 동안 괴물같은 투구를 펼친 류현진에게 ‘어색한’ 장면들도 나왔다.
류현진은 3-0으로 앞선 2회말 칼훈에 추격의 솔로 홈런을 얻어맞았다. 볼카운트 2볼-노스트라이크에서 3구째 체인지업을 통타당해 중월 솔로 홈런을 허용했다. 올 시즌 7번째 피홈런이다.
시즌 초반 류현진은 피홈런이 많았다. 정규시즌 개막전인 3월 29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전부터 4월 27일 피츠버그 전까지 5경기에서 매 경기 홈런을 허용했다. 5경기에서 피홈런이 6개였다.
하지만 ‘몬스터 모드’였던 5월에는 홈런을 하나도 맞지 않았다. 류현진이 홈런을 맞은 것은 4월 27일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전에서 4회초 조시 벨에 중월 솔로 홈런을 얻어맞은 이후 8경기, 45일 만이다.
몸에 맞은 공을 던진 것도 올 시즌 칼날같은 제구력을 자랑하던 류현진에게서 좀처럼 볼 수 없던 모습이다. 6회말 2사 1루 상황에서 세사르 푸엘로를 상대한 류현진은 노볼-투스트라이크 상황에 던진 3구째 몸쪽 컷 패스트볼이 크게 빠지면서 몸에 맞는 공을 허용했다.
류현진이 몸에 맞는 공을 던진 것은 올 시즌 처음이다. 지난해 4월 17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전 이후 420일 만에 헌납한 사구다.







편집팀 tdh1234@naver.com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윤리강령
주소·: [62355] 광주광역시 광산구 풍영철길로 15 콜롬버스월드 513호 등록번호: 광주 가-00055 등록일:2013년 4월 16일 발행·편집인:이자형
the 대한일보. all rights reserved. 대표전화 : 062-226-6900팩스 : 062-226-6903이메일 : tdh1234@naver.com개인정보취급방침고충처리인
< the 대한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