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년 08월 22일 2019.08.21(수) 17:43
전체기사
정치
사회
경제
문화
교육
스포츠
연예
국제
정부
사람들

한수원 “한빛1호기 ‘안전 강화’ 11개 과제 추진… 환골탈태할 것”

운영시스템 획기적 개선·기술지원 강화·대국민 소통강화

2019. 08.11(일) 17:15

전남 영광 한빛원전 1호기 ‘원자로 수동 정지’ 사고가 관련 법령과 절차서 위반, 운전자 조작 미숙 등 인적 오류가 주된 원인으로 밝혀진 가운데 한국수력원자력㈜가 재발방지 이행 대책을 내놓았다.
한국수력원자력은 11일 ‘환골탈태’를 위해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제시한 한빛 1호기 안전 운영 강화를 위한 과제에 더해 자체 11개 과제를 추가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가장 먼저 인재에 의한 사고 되풀이 방지를 위해 원전 현장 운전부서의 비핵심업무를 조정하고, 원자로 운전원들이 ‘발전소 상태 감시·진단’과 ‘기기 작동·시험시 절차 준수’에 전념할 수 있도록 ‘발전팀 안전중시 업무환경’ 조성에 나서기로 했다.
중복적인 지원 관련 조직과 기능을 개선하고, 과감한 역할 정리와 통폐합 추진을 통해 ‘현장 중심’으로 인력을 보강한다.
주제어실 운전원 지원과 리스크 감시 강화를 통해 운전원이 미처 파악하지 못한 리스크 요인을 사전에 발굴할 수 있도록 ‘보조 원자로 운전원’ 신설도 추진한다.
원전 운전경험 공유를 통해 좀 더 효과적으로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발전소 간 발전팀 인력순환’을 실시하고, 발전소를 안전하게 운영하고 있는지 경영자 관점에서 스스로 점검해 보는 ‘자체 역량 평가제도’도 도입한다.
품질검사 범위 확대와 정비품질 향상을 위해 발전소 기동 단계의 품질검사 입회도 확대한다.
또 정비분야 취약요소에 대한 정밀진단을 위해 한수원과 협력사 간 통합 태스크포스팀(TFT)을 운영하고, 국제적으로 신뢰도가 높은 전문기관으로부터 정비분야 특별진단도 시행하기로 했다.
전체 가동 원전에 대해 글로벌 수준의 원전 운영관리를 위해 발전소 종사자의 태도와 관리감독 수준도 정기적으로 점검·평가한다.
본사 경영진의 현장경영 시행을 통해 핵심 경험을 공유하고, 운전·정비분야 절차와 기본수칙 준수 강조 등을 통해 전체 직원들의 안전의식도 획기적으로 높여 나간다는 계획이다.
지역주민을 대표하는 기관 또는 민간환경감시기구 등의 관련자가 필요시 원전이 안전하게 운영되는지 직접 확인할 수 있도록 원전본부 홍보관 등에 ‘주민전용 공간’을 제공하기로 했다.
국민과의 소통 강화를 위해 원전정보공개 전용 포털 ‘열린원전 운영정보’ 운영을 비롯해, PC에서만 가능했던 SMS알리미(문자메시지) 신청 접근성을 핸드폰까지 확대하고 원전 이슈 정보 수신자도 넓혀 나갈 방침이다.
투명하고 신속한 정보 전달을 위해 원전본부장이 지역사회와 언론을 대상으로 ‘분기 1회’ 정기설명회를 열고, 현안 발생시에는 수시설명회를 개최키로 했다.
한수원은 이 같은 세부 추진과제에 대한 로드맵을 수립하고 일부 과제에 대해서는 이미 이행에 착수했다.
한수원 관계자는 “한빛1호기 사건과 관련해 적극적이고 책임감 있는 자세를 가진 리더들을 전진 배치시켜 위기상황을 해소하고, 빠른 경영정상화를 실현할 계획”이라며 “이러한 취지에서 본사 본부장을 한빛본부장으로 발령내는 등 경영진에 대한 대대적인 인사를 단행했고, 조만간 처·실장과 팀장 등 실무자급에 대한 인사도 실시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배동영 기자

편집팀 tdh1234@naver.com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윤리강령
주소·: [62355] 광주광역시 광산구 풍영철길로 15 콜롬버스월드 513호 등록번호: 광주 가-00055 등록일:2013년 4월 16일 발행·편집인:이자형
the 대한일보. all rights reserved. 대표전화 : 062-226-6900팩스 : 062-226-6903이메일 : tdh1234@naver.com개인정보취급방침고충처리인
< the 대한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