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년 09월 19일 2019.09.19(목) 17:47
전체기사
정치
사회
경제
문화
교육
스포츠
연예
국제
정부
사람들

‘농구 월드컵’ 세계의 벽 실감한 한국… 4년후 기약


25년만의 1승 달성으로 유종의 미
장기적이고 뚜렷한 목표 설정 절실
“시스템 바뀌어야 한국 농구 산다”

2019. 09.09(월) 17:42

한국 남자농구가 25년만의 월드컵 1승이라는 성과를 거뒀다. 하지만 높은 세계의 벽 또한 실감했다. 전체적인 시스템의 변화 그리고 적극적인 투자가 절실하다.
한국은 8일 중국 광저우체육관에서 열린 2019 중국 FIBA 농구월드컵 17~32위 순위결정전 코트디부아르와 경기에서 80-71로 이겼다.
이번 대회 한국의 첫 승리이자 월드컵 무대에서 거둔 25년 만의 1승이다.
한국은 1994년 캐나다 대회 조별리그 3전 전패 후 순위결정전 마지막 경기에서 이집트를 89-81로 이긴 이후 한번도 승리를 맛보지 못했다. 1998년 그리스 대회에선 조별리그(3전 전패), 순위 결정전(2전 2패)에서 1승도 챙기지 못하며 자존심을 구겼고 16년 만에 출전한 2014년 스페인 대회에서도 조별리그 5전 전패를 기록했다.
이번 대회서도 연패가 이어졌다. B조 조별리그에서 아르헨티나(69-95 패), 러시아(73-87 패), 나이지리아(66-108 패)에 3연패를 당했고 6일 중국과 순위결정전 1차전에서는 73-77로 졌다. 월드컵 무대 14연패 늪에 빠졌지만 대회 마지막 경기에서야 기어코 승리를 거뒀다.
길고 길었던 연패 사슬을 끊고 유종의 미를 거둔 것은 한국 농구사에 있어 뚜렷한 족적이자 성과다.
그러나 세계와의 격차가 컸던 것은 부정할 수 없다.
한국은 조별리그 세 경기에서 모두 두 자릿수 이상의 점수 차로 패배했다. 선수들이 입을 모아 “무기력한 패배였다”고 할 정도였다.
김선형(SK)은 조별리그가 끝난 후 “강팀들과 경기를 하다보니 우리가 원래 하던 농구가 나오지 않은 것이 제일 컸다”면서 “내가 즐겨하던 플레이에서 블록슛을 당하다보니 정신적으로 크게 위축됐다”고 아쉬워했다.
선수들은 개인의 기술력 그리고 전체적인 시스템의 발전이 동시에 이뤄져야 세계 무대에서의 경쟁력이 생긴다고 입을 모은다.
지난해 한국으로 특별 귀화한 라건아(현대모비스)는 “앞으로는 더 자신감있게, 팀으로 플레이해야한다. 그래야 지금보다 더 나은 경기력을 낼 수 있다”면서 “(한국 농구가 발전하기 위해선) 모든 것이 바뀌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2014년 스페인 대회에도 나섰던 박찬희(전자랜드)는 “단기간에 한국 농구 전체가 바뀌는 것은 어렵다”고 말했다. 장기적인 계획과 플랜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그는 “국제 대회를 하다보면 우리가 다른 나라에 비해 개인 기량이 부족하다는 걸 체감한다. 어린 시절부터 연마하는 것과 우리의 기술엔 차이가 있을 수밖에 없다”면서 “모든 농구인들 그리고 프로농구 종사자들, 또 유소년 지도자들이 앞으로의 청소년 농구에 선진적인 교육을 도입해야한다고 생각한다”고 지론을 펼쳤다.
개인 기술로 상대의 조직적인 시스템을 파괴하는 것은 최근 농구의 거대한 흐름이다.
단적인 예로 이번 월드컵에서 한국의 상대였던 파쿤도 캄파소(레알 마드리드)는 179㎝의 단신 가드이지만 드리블로 상대 선수를 가볍게 제칠 정도로 좋은 기술을 갖췄다. 한국도 캄파소의 개인 능력에 당했다.
월드컵이 아니라 세계 주류 무대인 미국프로농구(NBA)에서도 선수들이 일대일 상황에서 기술적인 플레이를 펼치는 것이 당연한 일이다.
그러나 한국 농구는 여전히 조직력에 매몰, 기술 발전은 '뒷전'이다.
한 농구계 관계자는 “이번 월드컵에서도 그렇고 여러 국가들도 일대일 플레이를 시도한다. 세계의 추세다. 일본, 중국, 이란 선수들도 이런 플레이를 자주 시도하더라. 하지만 한국 선수들은 이런 플레이에 너무나 소극적이다. 능력을 가지고 있는 데도 이런 플레이를 하면 안 되는 것처럼 받아들이고 있다”라고 꼬집었다.
프로농구는 물론 학원 농구 시스템에서도 자신 있는 일대일 플레이를 시도하는 선수가 거의 없을 뿐더러 이런 플레이를 하다가 실수라도 나오면 감독의 호통을 듣기 쉽상인 현실을 지적한 것이다.
이 관계자는 “선수들의 자신감을 북돋아주고 개인 기술 발전을 권장하는 분위기가 절실하다”고 했다.
적극적인 투자 또한 이뤄져야 한다. 가까운 일본의 사례는 한국에 있어 좋은 귀감이다.
일본은 불과 수년전인 2014년만 해도 FIBA로부터 두 개 리그의 양립으로 국제 활동 제재를 받는 등 세계 무대에서 퇴출될 위기에 놓였지만 그간 태만했던 농구계 인사들 대신 축구계와 야구계 등의 인물들을 영입해 대대적인 쇄신을 단행했다.
과거 일본축구협회(JFA) 회장을 역임하고 1993년 일본 프로축구(J리그) 출범의 산파 역을 한 가와부치 사부로 회장을 일본농구협회(JBA) 회장, J리그 이사를 지낸 오카와 마사아키 이사를 수뇌진으로 추대하고 두 개의 리그를 한 개의 리그로 통합한 것은 물론, 농구 리그에는 생소한 승강제를 도입해 B리그라는 새로운 형태의 농구 리그를 만들었다.
이러한 쇄신 덕에 2015년 이후 FIBA 제재가 해지되고 즉각적인 투자가 이뤄졌다. 리그일본 최대 통신사인 소프트뱅크와 4년간 125억엔(약 1430억원)에 달하는 대형 스폰서 계약을 맺었다.
대표팀에 대한 투자 또한 과감하게 이뤄졌다.
과거 아르헨티나를 2012년 런던 올림픽 4위로 이끈 아르헨티나 출신의 훌리오 라마스를 영입하면서 기틀을 세웠다.
또 하치무라 루이(워싱턴)와 와타나베 유타(멤피스) 등 유망주들을 미국으로 보냈고 B리그 선수들과 중고교 선수들의 성장을 위해 연령대별 대표팀 운영에도 적극적이었다.
일본은 8일 현재 이번 월드컵에서 치른 4경기서 전패하는 등 성과를 올리진 못했지만 이러한 투자로 미래를 대비한다는 계획엔 변함이 없다.
오카와 B리그 총재 겸 JBA 이사는 뉴시스와 인터뷰에서 “선수단의 전력을 끌어올리는 건 쉽지 않은 일”이라면서 “눈앞에 있는 올림픽만 전념해선 안 된다. 더 넓고 길게 봐야만 진정한 발전이 있다. 향후 10년을 보고 좋은 지도자를 발굴하고, 어린 유망주들을 키워내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국 농구계가 귀담아 들어야 할 지적이다.
1승이 아닌, 지속적인 성과를 내기 위해선 한국 농구계에 결여된 시스템의 확립이 중요하다.
이 시스템 안에서 한국 농구가 원하는 목적을 정확하게 설정하는 것 또한 절실하다. 선수들이 말하는 것처럼 농구계 전체가 장기적이고 공통된 목표를 가져야만 발전이 따라올 수 있다.




편집팀 tdh1234@naver.com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윤리강령
주소·: [62355] 광주광역시 광산구 풍영철길로 15 콜롬버스월드 513호 등록번호: 광주 가-00055 등록일:2013년 4월 16일 발행·편집인:이자형
the 대한일보. all rights reserved. 대표전화 : 062-226-6900팩스 : 062-226-6903이메일 : tdh1234@naver.com개인정보취급방침고충처리인
< the 대한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