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학이 코 앞인데”… 광주·전남지역 교육현장도 곳곳 물난리

  • 즐겨찾기 추가
  • 2020.09.22(화) 19:49
교육
“개학이 코 앞인데”… 광주·전남지역 교육현장도 곳곳 물난리
수해 피해 사례만 광주 25곳, 전남 15곳 접수
옹벽 붕괴, 토사 유출, 교실·운동장 침수까지
  • 입력 : 2020. 08.10(월) 17:07


역대급 집중 호우로 광주·전남 교육현장 곳곳에서도 물난리가 발생했다.
대다수 학교들이 개학을 불과 1주일 앞둔 가운데 학교시설 곳곳이 잠기고, 무너지고, 파손돼 정밀안전진단과 함께 신속한 복구가 요구되고 있다.
10일 광주·전남 시·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7일부터 사흘간 수백㎜의 폭우가 쏟아지면서 수해를 입은 학교와 교육청 산하시설이 광주에서만 25곳, 전남에서도 15곳에 달했다.
광주의 경우 동아여중 급식실 주변 폭 30m, 높이 20m의 토사면이 유실되면서 주변 일대가 황톳빛으로 변했다. 학교 측은 피해 지역 주변의 출입을 통제하고 정밀안전진단을 실시할 예정이다.
한울초에서는 폭우로 학교 뒷편 옹벽이 30㎝ 가까이 밀렸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포장면과 배수로가 솟아올라 압성토를 쌓는 등 긴급 보수작업과 함께 학생과 교직원 안전을 위해 정밀진단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밖에 대성여고와 동아여고, 서강고, 서광중, 무학초, 본량학생야영장 등지에서도 다량의 빗물을 머금은 야산의 흙이 밀려 들었고, 지산초에서는 운동장이, 중앙초에서는 강당과 과학실이, 광주공고에서는 실습동이, 주월중에서는 급식실 안쪽 벽 전기함이 물에 잠기거나 빗물이 새 긴급 복구작업이 이뤄졌다.
전남에서는 담양과 구례에 피해가 집중됐다.
담양고에서는 기숙사 지하와 급식실이 물에 잠겼고, 한재초에서는 운동장·급식실·본관 화장실·별관교사동 등이 침수됐고, 담양남초는 운동장·강당·창고·숙직실에서 침수 피해가 발생했다.
구례에서는 구례중앙초 연립사택이 침수됐고, 구례고 후관동 3층 복도에서 누수가 발생했으며, 구례마을교육공동체지원센터 사무실도 한때 물에 잠겼다.
이밖에 나주 영산고에서 석축 붕괴와 수목 쓰러짐, 토사 유출이 발생했고, 광양 다압초에서는 운동장과 급식실이 침수됐다. 화순 사평중에서는 옹벽이 붕괴됐고, 함평여중에서는 운동장과 체육관, 관사가 침수됐다. 영광에선 법성포초와 홍농서초에서 토사 유출로 피해가 발생했다.
이런 가운데 대다수 학교는 임시공휴일인 17일 이후 개학할 예정이어서 피해 복구가 늦어질 경우 개학 후 공사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시·도교육청 관계자들은 “일부 정밀진단이 시급한 피해사례가 있긴 하지만 대부분은 개학 전 복구가 완료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학습권이 위축되지 않도록 다각도로 대책을 마련 중”이라고 밝혔다.
/정옥균·한영구 기자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