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구, 폭우 피해 빠른 속도로 정비

  • 즐겨찾기 추가
  • 2020.09.22(화) 19:49
광주
남구, 폭우 피해 빠른 속도로 정비
포트홀 등 시설물 일제 정비… 다음 주까지 마무리
관내 맨홀 전수 조사 및 정비·폐기물 140톤 처리
감염병 예방 위해 침수지역 등 집중 방역 실시도
  • 입력 : 2020. 08.13(목) 17:45


광주 남구(구청장 김병내)는 13일 “최근 집중호우로 생채기가 발생한 도로 시설물을 비롯해 침수 지역 주택가 방역작업 등 피해 복구 작업을 이달 말까지 마무리하는 것을 목표로 대대적인 정비활동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선 도로 시설물과 관련해 관내에서는 이번 폭우로 총 44곳에서 포트홀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남구는 지난 8일부터 긴급 복구에 나서 이날 현재까지 38곳을 정비했으며, 다음 주까지 나머지 6곳에 대한 정비를 실시해 도로 위 파손 부위를 완전 복구할 방침이다.
또 관내에 있는 맨홀 1만4,000개에 대한 전수 점검을 실시, 빗물 역류로 설치 장소에서 이탈함과 동시에 맨홀 뚜껑 주변 도로면이 파손된 16곳을 발견해 정비를 진행하고 있다.
이날 현재까지 총 9곳이 보수 완료됐으며, 다음 주까지 7곳에 대한 추가 정비 작업이 펼쳐질 예정이다.
이와 함께 기록적인 폭우로 관내에서 발생한 수해 폐기물도 신속하게 정리되고 있다.
남구는 지난 8일부터 이날 현재까지 장비 28대와 인력 72명을 투입해 관내 곳곳에서 5톤 트럭 28대 분량의 수해 폐기물 140톤 수거해 처리했다.
감염병 예방을 위한 방역 작업도 속도를 내고 있다.
남구는 장마 소멸 후 해충 발생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민간 방역업체와 함께 관내 전 지역에서 살균?살충을 비롯해 분무?연무 소독을 진행하고 있으며, 침수 피해가 발생한 백운2동과 방림2동, 주월1동, 양림동 등지에서 방역을 실시했다.
방역 작업은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실시될 예정이다.
이밖에 관내 버스 승강장 465곳에 대해 점검을 실시한 결과 폭우 피해가 발생한 승강장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남구 관계자는 “기록적인 폭우로 관내 곳곳에서 시설물 등의 피해가 발생해 신속히 복구 작업에 나서고 있다”면서 “주민 안전 확보와 일상생활 불편 최소화를 위해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복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전성일 기자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