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태풍 흑·백수 피해 벼 잠정 등외 매입 건의

  • 즐겨찾기 추가
  • 2020.09.27(일) 17:33
전남
전남도, 태풍 흑·백수 피해 벼 잠정 등외 매입 건의
  • 입력 : 2020. 09.14(월) 18:06


전남도는 태풍 등으로 흑·백수 피해를 입은 벼에 대해 잠정 등외로 매입해 줄 것을 정부에 건의했다고 14일 밝혔다.
전남도에 따르면 최근 유례없이 긴 장마와 집중호우, 3차례 잇따른 태풍 영향으로 등숙기에 있는 벼가 흑·백수 피해를 입어 안정적인 출하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흑수는 어느 정도 익은 벼 알이 바람에 부딪혀 검게 변하는 현상이며, 백수는 벼 알이 아물기 전 수분이 증발해 하얗게 마르는 현상을 말한다.
전남지역 흑·백수 피해면적은 신안, 진도, 영광 등을 중심으로 지난 13일 기준 흑수 1만8387㏊, 백수 2080㏊ 등 2만467㏊인 것으로 집계됐다.
흑·백수는 피해 양상이 늦게 나타나는 점을 고려할 때 앞으로 피해면적이 더 늘어날 전망이다.
특히 피해를 입은 벼는 수확량 감소와 함께 미질이 크게 떨어져 공공비축미곡이나 시장출하가 불가능하다.
또 피해 벼가 일반 벼와 섞여 시중에 유통될 경우, 전남쌀 이미지 타격이 우려되고 있다.
전남도는 최근 피해 벼 시중 유통을 사전 차단하고, 피해 농가 소득 안정을 위해 정부에서 전량 매입해 줄 것을 건의했다.
정부는 지난 2012년 흑·백수, 2016년과 2019년 수발아 등 피해 벼를 잠정 등외 방식으로 매입한 바 있다.
/한영구 기자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