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이해충돌 박덕흠·윤창현 당 책임론? 납득 안 돼”

  • 즐겨찾기 추가
  • 2020.10.22(목) 17:46
정치
김종인 “이해충돌 박덕흠·윤창현 당 책임론? 납득 안 돼”

“자기 사업과 관련 있으면 상임위 피하는게 도리”
윤상현 상임위 사보임에는 “스스로 생각 있을것”
“이해충돌 사태 재발 막기위해 당 변혁 노력 중”
  • 입력 : 2020. 09.24(목) 17:35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4일 박덕흠·윤창현 의원 등 ‘이해충돌’ 논란과 관련한 당 책임론에 대해 “당 차원에서 책임져야 한다는 얘기는 납득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방송기자클럽 초청토론회에서 “국민의힘은 앞으로는 그런 짓(이해충돌)을 하지 않겠다, 그런 사태가 일어나지 않겠다고 하면서 지금 당 변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현정권이 위기를 탈출하기 위해 나를 정치적 희생양으로 삼았다’는 박덕흠 의원의 주장에 대해 는 발언에 대해 공감하느냐는 질문에는 “어떠한 사태를 수습하기 위해 다른 사태를 끄집어 내니까 그런 측면에서 얘기하지 않았나 한다”면서 “그건 앞으로 무소속 신분으로 자기가 해명하면서 철저한 조사를 받을 의향이 있다 얘기했고, 일단 당에서 스스로 물러난 분이기 때문에 (정치적 희생양이냐 아니냐를) 얘기할 필요가 없지 않나 생각한다”고 답했다.
김 위원장은 ‘박 의원의 피감기관 공사 수주 의혹 등이 국민의 눈높이에서 맞지 않는 사안’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본인 스스로가 자기 사업과 관련돼 있는 상임위를 피해주는 게 도리”라면서 “본인이 피하지 못하고 그런 위원회(상임위)에 있었기 때문에 오늘날 이런 사태가 벌어졌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윤창현 의원의 삼성그룹 불법 경영 승계와 관련한 이해충돌 논란에 대해서는 “국민으로부터 조금이라도 의심을 받을 여지가 있는 분들은 자기 스스로가 결정을 할 사항”이라면서 “내가 특정 기업과 관련이 있었다, 특정기업과 관련한 법안을 심의하는 위원회에 들어가 있다 그러면 정치인으로서 스스로가 빠져야겠다는 결정을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 의원에 대한 정무위 사임과 관련해서는 “본인 스스로가 생각하고, 그 안에 있으면서 예를 들어 소위활동을 자제한다든가 그런걸 스스로가 할 것 같으면 크게 문제가 되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했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