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서도 北 강경론… “개성공단 폭파 비교 안 되는 사건”

  • 즐겨찾기 추가
  • 2020.10.22(목) 17:46
정치
與서도 北 강경론… “개성공단 폭파 비교 안 되는 사건”
김병기 “국가 존립 목적 국민 생명 보장… 그냥 두면 안돼”
“위해 가한 것 사실이라면 좌시 않을 것… 대가 치뤄야”
  • 입력 : 2020. 09.24(목) 17:35


더불어민주당이 24일 북방한계선(NLL) 인근 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북측의 총격으로 숨진 사건을 두고 남북관계에 미칠 파장을 주시하는 가운데 “사실 관계 확인 후 초강경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강경 대응론이 제기됐다.
국회 정보위원회 여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은 이날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국가 존립 목적이 국민의 생명 안전 보장인데 어떤 것도 용서 못한다”며 “월북이나 범죄를 저질렀어도 우리가 처벌해야지 개성공단 폭파와는 비교도 안 되는 사건”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 국민이 (북한에 의해) 살해된 문제”라며 “사실 관계를 정확하게 파악해야 하겠지만 지금까지 사실관계가 밝혀진 것만으로도 오인 사살이 아니라면 그냥 두면 안 된다. 초강경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고 박왕자 때 사건과 다르다”며 “사살 당한 것으로도 모자라 말이 화장이지 불태워버린 것이다. 말이 안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해양수산부 소속 어업지도선 선원 한 명이 월북을 했다가 북측에 의해 사살된 후 화장되었다는 끔찍한 뉴스를 접했다”며 “사실관계가 최우선이지만 우리 대한민국 국민에게 위해를 가한 것이 사실이라면 이를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응분의 대가를 치르게 할 것”이라고 엄정 대응 방침을 밝혔다.
민주당은 이번 사건이 지난 2009년 발생한 금강산 관광객 고(故) 박왕자씨 피격 사망 때처럼 남북관계에 중대 사태가 될 수 있다는 판단 하에 사실관계를 면밀히 파악하고 있다.
이날 오후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는 국회에서 국방부로부터 관련 보고를 받는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