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 내 신차 판매 절반 친환경차로 바뀐다…283만대 보급

  • 즐겨찾기 추가
  • 2021.03.03(수) 16:56
경제
5년 내 신차 판매 절반 친환경차로 바뀐다…283만대 보급
산업부, ‘제4차 친환경자 기본계획’ 확정
10년 안에 자동차 온실가스 24% 감축
내연기관차 수준 전기·수소차 성능 확보
2025년 친환경차 83만대 수출…비중 35%
  • 입력 : 2021. 02.23(화) 16:52
정부가 2025년까지 연간 신차 판매의 절반을 친환경차로 전환하겠다는 목표를 잡았다. 2030년에는 이 비중을 80%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3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 국무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제4차 친환경자동차 기본계획’을 확정했다.
이는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에 따라 5년 단위로 수립하는 기본계획이다.
지난해부터 산·학·연 전문가 포럼과 관계 부처 협의를 거쳤으며 지난 18일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도 관련 내용을 논의한 바 있다.
이 계획은 친환경차 확산을 통해 2030년까지 자동차 온실가스의 24%를 감축하는 것이 골자다. 목표 친환경차 누적 보급 대수는 2025년 283만대, 2030년 785만대이다.
이를 위해 올해부터 공공기관은 친환경차를 100% 의무 구매해야 한다.
렌터카·대기업 등 민간 수요자를 대상으로 하는 친환경차 구매 목표제도 도입된다. 또한 택시·트럭·버스 등 영업용 차량에 대한 보조금·인센티브는 확대된다.
하이브리드차는 전 주기 온실가스 감축 수단으로 활용 폭이 넓어진다.
국가 연구개발(R&D)을 통해 2025년까지 하이브리드 차의 연비를 10% 개선하고, 2030년에는 전기차와 유사한 수준의 온실가스를 배출하는 하이브리드 차를 개발하기로 했다.
충전 인프라 구축은 친환경차 도입 확산을 위한 핵심 과제 가운데 하나다.
산업부는 전기차 보급 대수의 50% 이상 충전기가 구축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20분 충전으로 300㎞ 주행이 가능한 초급속 충전기 보급도 본격화한다.
수소차의 경우 전국 어디서든 30분 내에 충전소에 도착할 수 있도록 2025년까지 450기를 구축할 계획이다. 특히, 차량 대비 충전소가 부족한 서울·수도권에 집중 설치하기로 했다.
친환경차 가격을 2025년까지 1000만원가량 낮추기 위한 정책 지원도 지속된다.
전용 플랫폼, 국산·소재 국산화 등에 대한 R&D가 이뤄지고 올해 만료되는 친환경차 세제 혜택 연장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아울러 산업부는 새로 시작되는 배터리 리스 사업을 통해 초기 구매 가격이 절반 가까이 떨어질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놨다. 올해 택시·트럭 전기차를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내년에는 수소버스로 확대할 예정이다.
내연기관차와 동등한 수준의 성능을 확보하기 위한 R&D도 지속적으로 추진된다.
전기차는 2025년까지 600㎞ 이상의 주행거리를 확보하고 전비도 ㎾h당 6.5㎞까지 향상시키기로 했다.
안전성을 대폭 강화한 전고체전지(㎏당 400Wh)도 2030년까지 상용화한다. 이 전지는 기존 리튬이온전지와 비교해 배터리 무게 40%가량 가볍기 때문에 전비 개선에도 용이하다.
기존 자동차 산업에 탄소중립을 접목한 생태계 전환도 가속화된다.
정부는 2025년까지 500개, 2030년까지 1000개의 부품기업을 미래차 산업 관련 기업으로 바꿀 계획이다.
완성차와 1·2차 부품사 간 연대와 협력을 기반으로 하는 ‘가치사슬 원-샷’ 제도를 도입하고, 2000억원 규모의 미래차 뉴딜펀드, 사업 재편 전용 R&D 등도 마련된다.
미래차 분야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공용 플랫폼 개발, 수소버스 전환, 특장차 친환경차 전환 등 틈새시장 개척도 지원한다.
산업부는 이번 대책을 통해 내연기관차 수출 강국에서 친환경차 수출 강국으로 도약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28만대 수준인 친환경차 수출 대수를 2025년까지 83만대로 늘릴 계획이다. 이러면 전체 수출 차량에서 친환경차가 차지하는 비중은 약 35%가 된다. 내년부터는 수소광역버스도 출시된다. 2023년에는 수스트램이 상용화될 예정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전기차는 휴대폰처럼 상시 생활 충전이 가능해지고 1회 충전으로 전국 어디든지 안심하고 이동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수소차는 교통 물류 거점을 중심으로 충전소를 대폭 확충하고 내구성은 2배 개선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종재 기자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