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영화제 ‘비상선언’ 한재림 감독 “장면마다 박수 행복했다”

  • 즐겨찾기 추가
  • 2021.09.23(목) 17:42
연예
칸영화제 ‘비상선언’ 한재림 감독 “장면마다 박수 행복했다”
  • 입력 : 2021. 07.18(일) 16:34
영화 ‘비상선언이 제74회 칸국제영화제 공식 섹션 비경쟁 부문에 초청돼 16일(현지시각)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월드 프리미어를 마쳤다.
프랑스 현지 시각으로 16일 오후 10시15분 칸 영화제 메인 상영관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월드 프리미어로 공식 상영됐다.
공식 상영에 앞서 진행된 레드카펫 행사에는 ‘비상선언’의 한재림 감독부터 송강호, 이병헌, 임시완까지 세 배우가 참석해 취재진들의 플래시 세례를 받았다.
깔끔한 턱시도로 수려한 모습을 뽐낸 송강호, 이병헌, 임시완 세 배우는 여유로운 포즈를 취하며 전 세계 취재진들에게 화답했다. 영화가 끝난 후 엔딩 크레딧이 올라가자 객석에서는 환호와 함께 박수소리가 터져 나왔다. 박수는 약 10분간 이어졌다.
연출을 맡은 한재림 감독은 “장면마다 박수를 치고, 영화를 즐기는 모습에 너무 행복했고, 즐거웠다”며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진행된 월드 프리미어의 감회를 전했다.
칸 영화제 심사위원으로도 참석한 송강호는 아쉽게 심사 일정으로 영화 전체를 보지는 못했다며 “서울가서 꼭 보겠다. 재밌었다면 좋겠다”고 유쾌한 멘트를 전했다.
이어 이병헌은 “이런 좋은 경험을 다시 한번 하게 되어서 너무 영광이고 감동스럽다”며 현장의 감동을 고스란히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임시완은 “긴장하면서 봤다. 선배님들과 함께 연기해 정말 영광이었다.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비상선언’은 ‘더 킹’(2017), ‘관상’(2013) 등을 연출해 온 한재림 감독의 신작이다.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김남길, 임시완, 김소진, 박해준이 출연했다.
사상 초유의 재난상황에 직면해 무조건적인 착륙을 선포한 비행기를 두고 벌어지는 상황을 그린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