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산란계농장 AI 질병관리 등급제 시범도입

  • 즐겨찾기 추가
  • 2021.07.29(목) 17:30
전남
전남도, 산란계농장 AI 질병관리 등급제 시범도입
방역 우수농가 예방적 살처분 제외 혜택
  • 입력 : 2021. 07.18(일) 17:35
전남도는 산란계농장의 질병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기준 유형을 부여하는 질병관리 등급제를 시범 도입한다고 18일 밝혔다.
산란계농장 대상 질병관리 등급제는 농장의 시설·장비, 방역관리 상황, 고병원성 AI 발생 이력 등을 평가해 방역 우수 농가를 예방적 살처분에서 제외하는 권한을 부여하는 제도다.
올해는 상대적으로 방역시설이 양호한 산란계 농장을 대상으로 시범 도입하고, 효용성을 평가해 향후 다른 축종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참여를 바라는 산란계농장은 30일까지 소재지 시·군으로 신청하면 된다. 시·군은 신청 서류를 검토한 후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에 평가를 의뢰한다.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는 농장관리와 방역시설 등 총 125개 항목을 평가한 후 ‘가·나·다’ 유형으로 분류해 시·군에 통보한다. 관리기관인 시·군은 유형에 해당한 농장을 대상으로 예방적 살처분 제외 신청을 받아 확인서를 발급한다.
단 예방적 살처분 제외를 선택하면 고병원성 AI 발생시 살처분보상금 지급 기준이 평가액의 80%에서 60~75%로 줄어든다.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다’ 유형은 등급제 미참여 농장으로 관리한다.
방역기준 유형 부여 결과서와 예방적 살처분 제외신청 확인서의 유효기간은 오는 10월9일부터 2022년 3월31일까지다.
전도현 전남도 동물방역과장은 “질병관리 등급제는 실질적 인센티브를 부여해 농가 스스로가 고병원성 AI 방역을 강화토록 하는데 목적이 있다”며 “산란계 농가는 이 제도에 적극 참여하고, 위험시기인 겨울이 오기 전 방역시설 개선, 농장방역 관리 등 차단방역에 동참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현재 전남지역 닭 사육농장은 306농가로 전국 13%인 2100만 마리를 사육하고 있다. 이 중 산란닭은 118농가 500만 마리다.
/한영구 기자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