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전남지사 “8월1일까지 사적모임 4명으로 제한”

  • 즐겨찾기 추가
  • 2021.07.29(목) 17:30
전남
김영록 전남지사 “8월1일까지 사적모임 4명으로 제한”
전국적 코로나 전파속도 빠르고 변이 확산 중
타지역 방문 자제·유흥시설 주 1회 검사 권장
  • 입력 : 2021. 07.19(월) 17:25
김영록 전남지사는 19일 “전국 코로나 확진자가 13일째 1000여 명을 넘어서고, 전파속도가 빠른 델타 바이러스가 확산하고 있다”며 “정부 방침에 맞춰 8월1일까지 2주 간 사적모임 허용 인원을 4명으로 제한한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오후 도청 브리핑룸에서 비대면 브리핑을 통해 “최근 1주일 간 하루 평균 12명의 확진자가 발생하고, 이 중 타 지역 확진자와 접촉한 경우가 40%를 차지해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앞으로 2주 간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방역수칙은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한 불가피한 조치인 만큼, 반드시 지켜달라”며 “다만 2차 백신접종 완료자, 동거가족, 아동·노인·장애인 등 돌봄 종사자 등은 제한 인원에서 제외한다”고 설명했다.
전남도는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적용 대상임에도 지난 16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선제 적용하고 있다.
이에 따른 준수 내용은 ▲최근 전국적으로 다수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유흥주점, 단란주점 등 유흥시설과 노래방, 콜라텍 등 다중이용시설은 밤 12시까지만 운영 ▲식당·카페는 밤 12시 이후부터 포장·배달만 허용 ▲경로당은 2차 백신접종 완료자를 중심으로 운영하고, 방문판매 등 외부인의 출입과 식사는 금지 ▲종교시설 허용 인원은 종전대로 50% 유지하되 정규예배 이외의 모임, 행사, 식사, 숙박은 금지 등이다.
김 지사는 “앞으로 수도권 등 타지역 방문을 자제하고 불가피하게 방문한 경우 귀가 즉시 무료 진단검사를 받고, 다중이용시설과 사업장에서는 여름철 냉방시설 사용 시 자주 환기해야 한다”며 “백신 접종자도 예외없이 실내외 어디서든 항상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고, 유흥시설과 노래방종사자, 외국인 고용시설 종사자 등은 무료 진단검사를 주1회 받길 권장한다”고 말했다.
/한영구 기자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