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쇼크’ 광주·전남 중소기업 대출 사상 최대… 자금애로 여전

  • 즐겨찾기 추가
  • 2021.07.29(목) 17:30
사회
‘코로나 쇼크’ 광주·전남 중소기업 대출 사상 최대… 자금애로 여전
한국은행 광주전남본부 금융지원 평가 자료
지난해 중소기업 금융지원 잔액 62조원 대
  • 입력 : 2021. 07.20(화) 17:14
코로나19 사태로 지난해 말 광주·전남지역의 중소기업 금융지원 잔액이 전년에 비해 21% 늘어난 62조원대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예금은행이나 비은행기관의 중소기업 대출 증가액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기 때문으로, 중소기업이 느끼는 자금애로는 여전하다는 지적이다.
20일 한국은행 기획금융팀(김재영 과장)이 내놓은 ‘코로나19 이후 광주전남지역 중소기업 금융지원 현황 및 평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중소기업 금융지원 잔액이 62조원으로 전년 말 51조3000억원에 비해 무려 10조8000억원(21.0%) 증가했다.
지난해 광주·전남지역 예금은행의 중소기업 대출 증가액은 4조4000억원으로 관련 통계가 작성된 지난 2008년 이후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대출증가율도 전국 평균(12.1%)을 웃도는 13.4%에 달했다.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의 중소기업 대출 증가액도 3조8000억원으로,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지난 2014년 이후 가장 큰 규모였으며 대출 증가율도 33.2%를 기록했다.
광주·전남지역 금융기관의 중소기업 대출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자금수요 등의 영향으로 높은 증가세를 보였으며 지역내 중소기업이 느끼는 자금애로는 여전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코로나19로 매출 충격이 큰 서비스업 대출이 상대적으로 크게 증가했으며 예금은행의 운전자금 대출 증가세도 다른 지역에 비해 뚜렷했다.
중진공이나 지자체, 한국은행, 신용보증기관 등의 정책금융도 코로나19 이전인 전년에 비해 큰 폭으로 증가했다.업종별로는 업황부진이 심각했던 서비스업에 68.5%가 집중됐으며 제조업 23.3%, 건설업 4.0% 등으로 나타났다.
정책금융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중소기업의 이자부담을 더는 데 기여해 금리경감 효과가 0.26~1.90% 포인트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은 코로나19 회복을 위해 소상공인이나 중소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지속하고 향후 코로나 확산세 추이와 경기·고용 흐름을 봐가면서 점진적으로 정상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코로나19가 앞당긴 환경변화에 적응할 수 있도록 지역 중소기업의 신산업 진출과 사업재편 등을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제시했다.
/최규동 기자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