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원팀·억강부약 신념 뿐… 네거티브는 당차원 제재”

  • 즐겨찾기 추가
  • 2021.09.23(목) 16:48
정치
이재명 “원팀·억강부약 신념 뿐… 네거티브는 당차원 제재”
“본선에서 승리가 중요… 이낙연 지지율 상승은 긍정적”
  • 입력 : 2021. 07.25(일) 17:57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25일 광주를 찾아 “사실에 기초하지 않은 흑색·왜곡에 기반한 네거티브는 당차원의 제재가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경기지사는 이날 오전 광주 서구 민주당ㅜ 광주시당 대회의실에서 광주지역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민주당의 경선은 아름답고 무한 경쟁을 하되 흑색선전의 방식이 동원돼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며 “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못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재명 캠프)는 상대후보에 대해 선제적으로 공격한 적은 없다”며 “흑색선전을 하지 않겠다는 최소한의 노력차원에서 비방하지 않겠다는 후보들의 공동선언 또는 협약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또 “최근에는 지역감정 조장 발언까지 기사화됐다”며 “국민들이 판단할 수 있도록 언론과 했던 인터뷰 녹취록과 녹음파일을 SNS 등에 게시했으며 지난해 7월30일 이낙연 후보에게 진심을 담아 드렸던 메모도 올려 놓았다”고 전했다.
아울러 “지역 이야기를 한 것처럼 없는 이야기를 지어내는 것은 선거법에 준하는 매우 중대한 위반 행위이다”며 “사실을 조작한 흑색선전은 자중했으면 하고 앞으로 엄정 대응할 방침이다”고 전했다.
최근 이낙역 후보의 호남 지지율이 상승한 것에 대해서는 “최근 ARS 조사를 보면 이낙연 후보가 치고 올라오고 있고 면접조사를 보면 차이는 크지 않다”며 “(이재명의) 지지율이 떨어졌다기 보다는 이낙연 후보의 지지율이 올라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본선에 좋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있다”며 “원팀정신을 잊지말고 누가 본선에서 이길 수 있느냐가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최근 정치권의 화두가 되고 있는 ‘공정’에 대한 질문에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이야기하고 있는 공정은 능력주의로 포장됐지만 극우 포퓰리즘에 가깝다”며 “사회적 약자에 대한 할당제는 반드시 필요하고 선진국들도 시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사회 구조적으로 강자와 약자가 동일 규칙에서 경쟁하면 형식적으로는 공정해 보이지만, 실질적으로는 약자에게 불공정하게 적용된다”며 “취업과 입시에서 그런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만큼 기회의 총량을 늘려 경쟁을 완화 시키고 설득하는 것이 정치인의 역할이다”고 제시했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