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대장동 불로소득 복마전… 이재명 대국민 사과를”

  • 즐겨찾기 추가
  • 2021.10.21(목) 17:10
정치
정의당 “대장동 불로소득 복마전… 이재명 대국민 사과를”
  • 입력 : 2021. 09.23(목) 17:35
여영국 정의당 대표는 23일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 “이재명 후보는 공공개발 이름으로 시행한 사업으로 발생한 막대한 불로소득을 방치하고 묵인한 것에 대국민 사과 먼저 하는 것이 최소한의 도리”라고 꼬집었다.
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 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도리어 칭찬과 격려를 받아야 한다며 변명할 처지가 아니다. 의혹의 실체가 무엇이 됐든 대장동 개발로 올린 1,000배 불로소득은 결국 입주하는 시민들의 호주머니를 턴 것이라는 명백한 사실에 사과하는 것이 순서”라고 말했다.
그는 의혹에 대해 “사실상 공공개발로 포장한 불로소득 복마전이었다는 국민적 의혹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며 “5503억의 개발이익을 성남시가 환수했다는 주장은 눈 가리고 아웅 하는 격이다. 5503억의 내막은 애당초 공공개발사업으로 추진해도 될 사업을 민간 사업자에게 줌으로써 민간 사업자가 5503억을 부담하고도 더 큰 수익을 가져가게끔 미리 짬짜미한 큰 그림에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경찰수사는 되고 특검은 안 된다는 이재명 후보의 주장을 과연 국민들이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있겠는가”라면서 “더운 밥 찬 밥 가려서는 안 된다. 이번 대장동 특혜 의혹은 대선 전에 신속하게 그 실체가 규명돼야 한다”고 사실상 특검 도입을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후보는 어떤 수사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공언한 만큼 현직 도지사로 국감에 출석해야 할 것이며, 성남도시개발공사와 화천대유 관련자는 증인으로 출석해 국민적 의혹에 낱낱이 답해야 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