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천대유 50억 클럽 명단 공개… 여야, 대장동 의혹 서로 “네 탓”

  • 즐겨찾기 추가
  • 2022.09.22(목) 17:35
정치
화천대유 50억 클럽 명단 공개… 여야, 대장동 의혹 서로 “네 탓”
권순일·박영수·곽상도·김수남·최재경·홍모
“특정 정당 게이트 아냐 진실 규명 방해”
“소설 쓰지마… 다 박근혜 정부 때 사람”
  • 입력 : 2021. 10.06(수) 17:29
여야가 6일 금융위원회 국정감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대장동 개발 시행사인 화천대유 등에서 로비 등 명목으로 돈을 받기로 했다는 이른바 ‘50억 클럽’ 명단이 공개됐다.
이 명단은 앞서 곽상도 무소속 의원 아들이 화천대유에서 퇴직금으로 50억원을 받았다는 사실이 확인된 뒤 정치권 등에 퍼졌다. 다만 이 명단에 포함된 이들의 이름이 공식적인 자리에서 언급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금융위원회 국감에서 “정영학 회계사 녹취록과 복수 제보에 의하면 김만배(화천대유 대주주), 유동규(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정영학(천화동인 5호 소유주)과 대화에서 50억원 씩 주기로 한 6명의 이름이 나온다”며 정치권 등에 돌고 있는 50억 클럽 명단을 공개했다. 박 의원은 권순일 전 대법관, 박영수 전 특검, 곽상도 무소속 의원, 김수남 전 검찰총장, 최재경 전 민정수석, 홍모씨 등이 이 명단에 들어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이재명 후보와 민주당은 곽 의원이 연루됐다는 이유로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주장하지만, 이번 사건을 특정 정당의 게이트로 치부하는 것은 실체적 진실 규명을 방해하는 행위”라고 말했다.
여야는 이날 정무위에서 진행된 금융위 국감에서도 대장동 의혹 관련 공방을 수차례 주고받았다. 박 의원이 해당 명단을 공개하자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홍모씨를 제외한 나머지는 모두 박근혜 정부 때 사람들”이라며 “왜 결론이 이재명으로 가냐. 국민의힘 게이트가 아니냐”고 했다. 그러면서 “국회에선 사실을 가지고 논쟁을 해야지 소설을 쓰고, 시나리오를 쓰는 건 명백한 정체 공세”라고 맞섰다.
같은 당 민형배 의원 역시 “돈을 주고 받은 자가 게이트 주체”라며 “이건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했다. 민 의원은 “현재 곽 의원이 연루됐고, 윤석열 후보가 부친 집 거래를 통해 연루됐다. 이재명 후보는 연결 고리가 안 나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의 (대장동 개발) 설계엔 문제가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자 이번엔 김희곤 국민의힘 의원이 나서 “방금 (명단에서) 거론한 사람들은 노무현·김대중 정부 때도 검사였고,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도 요직에서 잘나가는 검사였다”며 “왜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말하냐”며 되받았다. 이어 이재명 경기지사의 측근이냐 아니냐를 두고 논란이 되고 있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언급, “일개 운전기사에 불과하던 사람을 기획본부장에 앉히고 그 다음엔 차관급인 경기관광공사 사장에 앉혔다”며 “(이 지사의) 최측근”이라고 했다. 이어 “그래서 이건 이재명 게이트”라고 덧붙였다.
같은 당 윤창현 의원은 “박영수 전 특검 이름이 나오던데 그 분만큼은 우리 쪽이라고 말하면 안 된다”고 했다. 윤 의원은 “박 전 특검은 박근혜 전 대통령을 구속시켰는데, 어떻게 우리 쪽이라고 말을 하냐”며 “말도 안 되는 논리를 얘기하냐”고 말했다.
한편 김수남 전 검찰총장은 박 의원의 명단 공개에 공식 입장을 내고 “전혀 사실이 아니다. 발언자와 보도자에 대한 강력한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했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