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학교선 PCR 의무검사 안해… 필요시에만 시행”

  • 즐겨찾기 추가
  • 2021.11.29(월) 17:52
교육
정은경 “학교선 PCR 의무검사 안해… 필요시에만 시행”
어제부터 16~17세 접종… 12~15세 접종 사전예약
“접종 강요 분위기 없도록 조사·차별 없도록 당부”
“접종률 높아도 기본수칙 지켜야 감염 관리 가능”
  • 입력 : 2021. 10.18(월) 17:27
방역 당국은 코로나19 예방접종을 하지 않은 소아·청소년을 대상으로 학교에서 PCR 선제 검사를 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또 예방접종을 받았더라도 마스크 착용, 손 씻기와 같은 방역 기본수칙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은경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장(질병관리청장)은 18일 오후 소아·청소년 접종 관련 특집 브리핑에서 “소아·청소년을 대상으로 정기적으로 PCR 검사를 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이날부터 16~17세(2004~2005년 출생) 청소년을 대상으로 예방접종이 진행된다. 16~17세 대상 사전예약은 오는 29일 오후 6시까지 가능하다.
또 이날 오후 6시부터 다음 달 12일까지 12~15세(2006~2009년 출생) 청소년을 대상으로 접종 사전예약이 진행된다. 사전예약한 12~15세는 다음 달 1일부터 27일까지 접종받을 수 있다.
당국은 소아·청소년과 부모가 자율적으로 결정해 접종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일각에선 학교에서 예방접종을 마치지 않은 청소년을 대상으로 주기적으로 PCR 검사를 시행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다. 현재 주기적으로 PCR 검사를 받는 대상은 요양병원·시설 입소자와 종사자, 고위험 다중이용시설 종사자 등이다.
정 단장은 “기숙사 생활을 하거나 단체 합숙 훈련 등 밀접한 공동생활을 하는 대상은 필요한 경우 일부 사전적으로 PCR 검사를 할 수는 있다”면서도 “감염 전파 위험이 높은 경우 일부 선제 검사를 할 수는 있지만, 의무적으로 검사를 시행할 계획은 현재는 없다”고 말했다.
정 단장은 이어 “예방접종력과 상관없이 조금이라도 의심되는 증상이 있으면 반드시 신속하게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예방접종력에 따른 차별 우려에 대해선 “학교에서 접종을 강요하는 분위기가 발생하지 않도록 접종 여부를 사전에 조사하거나 파악하지 않도록 하고 있으며, 접종 학생에게 특별한 혜택을 주는 등 차별적인 조치를 하지 않도록 학교에 안내했다”며 “생활지도 등을 통해 학생 간에 편 가르기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생활지도를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정 단장은 학교뿐만 아니라 사회 전체적으로 접종률이 높아야 소아·청소년을 보호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학생들의 감염경로가 교내 전파도 일부 있지만, 대부분 가정에서 감염되거나 지역사회 다중이용시설 등에서 감염되는 경우가 많다”며 “학교에서의 예방접종률뿐만 아니라 사회 전체적인 접종률을 높이는 것이 학생들을 보호하는 데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예방접종률이 높아지더라도 마스크 착용, 환기, 손 씻기와 함께 학교 내 방역수칙 준수, PC방이나 노래방 같은 다중이용시설 이용 자제 등 기본수칙을 같이 지켜야 안정적으로 학교생활을 할 수 있고, 본인 건강도 관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