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돈다발’ 김용판 사퇴 총공세… “가짜뉴스 유포”

  • 즐겨찾기 추가
  • 2021.11.29(월) 17:52
정치
與, ‘돈다발’ 김용판 사퇴 총공세… “가짜뉴스 유포”
민주, 자진사퇴 촉구… 윤리위 제소·당적 제명 요구
윤호중 “출처도 알 수 없던 돈다발은 조폭 허세샷”
  • 입력 : 2021. 10.19(화) 17:05
더불어민주당은 19일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돈뭉치 사진을 제시하며 이재명 경기지사의 ‘조폭 연루설’을 제기한 김용판 의원을 향해 역공을 폈다. 김 의원이 뇌물 근거로 제시한 돈뭉치 사진은 사실 제보자가 과거 렌트카와 사채업 홍보를 위해 페이스북에 올렸던 것으로 드러나면서다.
민주당은 김 의원 국회 윤리위원회 제소를 추진하겠다고 예고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조폭 범죄자의 진술을 국감장에 가져와 면책특권에 기대 아무 말이나 던진 김 의원은 국민의힘 현재 수준을 보여준다”며 “저희 당은 김 의원을 윤리위에 제명 제소하는 등 책임을 반드시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김 의원이 공개한 출처도 알 수 없는 돈다발은 해당 조폭이 2018년 11월 자신이 번 돈이라고 허세샷을 올린 사진이라고 한다. 게다가 그 조폭은 스스로 자신은 친박연대 18대 국회의원에 입후보했었고 성남시에서 시의원과 시의회 부의장을 지낸 박용승 전 의원 아들이라고 밝혔다고 한다”며 “이런 것 하라고 국회의원 면책특권이 있는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박완주 정책위의장은 “생뚱맞게 조폭 연루라는 허무맹랑한 주장을 펼친 김 의원은 신성한 국감장을 웃음거리로 만들었다. 응당한 책임이 따라야 한다”며 “조폭과 결탁해 가짜뉴스를 만드는 배후 세력이 있는지 철저한 조사를 통해 진상을 밝혀달라”고 경기남부경찰청에 촉구했다.
민주당은 김 의원의 자진 사퇴를 촉구하고 나아가 윤리위 제소와 국민의힘 당적 제명을 요구하겠다는 계획이다.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국감대책 회의가 끝난 뒤 브리핑을 통해 “아무리 면책특권이 있더라도 해서는 안 되는 짓이 있다. 국회의원으로서의 자격이 없다”며 “윤리위에 제소하고 사퇴를 요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허위사실을 국감장에서 전국민에게 유포했다. 제가 당대표였다면 당장 제명했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화천대유 토건비리 태스크포스(TF) 단장 김병욱 의원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2차 TF회의에서 “국회의원이 조폭이 구치소에서 쓴 삼류소설을 국감장에 들고 온 것은 아연실색”이라며 “김 의원이 국민께 사죄하고 용서를 빌기를 바란다. 그렇지 않으면 민주당은 의원직 사퇴를 요구하고 국회 윤리위에 회부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