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경제청, 585억원 규모 이차전지 소재사업 투자협약

  • 즐겨찾기 추가
  • 2022.07.05(화) 17:25
광양
광양경제청, 585억원 규모 이차전지 소재사업 투자협약
광양 국가산단에 양극재용 고순도 니켈 공장 건립
  • 입력 : 2022. 04.19(화) 16:53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청장 송상락, 이하 광양경제청)과 전라남도는 18일 도청에서 이차전지 소재 분야 ㈜에스엔엔씨와 585억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김준형 ㈜에스엔엔씨 대표,정미란 ㈜도리포카이파 대표와 전남도, 광양경제청, 광양시, 무안군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투자협약에 따라 ㈜에스엔엔씨는 광양국가산단 2만 5천㎡ 부지에 585억 원을 투자해 2023년까지 연간 2만 800톤 규모 이차전지 양극재용 고순도니켈을 생산하는 공장을 건립한다. 고순도니켈 연간 생산량 2만 800톤은 양극재 약 2만 5천톤, 전기차 27만 대 공급분이다. 지역민을 위한 50개 이상의 일자리가 새롭게 생긴다.
㈜에스엔엔씨는 세계 최초로 니켈 광산을 소유한 태평양 남서부 뉴칼레도니아의 SMSP사와 포스코가 지난 2006년 각각 지분을 투자해 설립한 회사다.
그동안 철과 니켈의 합금인 페로니켈을 연간 4만 7천 톤가량 꾸준히 생산, 포스코 등 국내외 철강 기업에 납품해 왔다.
최근 주목받는 고순도니켈은 페로니켈에서 철의 함량을 크게 낮추고 니켈 성분을 대폭 높인 것으로, 배터리 충전량을 증가시키는 등 전기차의 성능 개선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전남도 관계자는 “이차전지 소재 투자협약을 계기로 전남이 전기차 배터리 산업의 글로벌 허브로 발전하는 데 큰 역할을 하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손태성 기자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