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취임 100일’ 尹대통령에 “3無 정부” “낙제점” 맹공

  • 즐겨찾기 추가
  • 2022.09.22(목) 17:35
정치
민주, ‘취임 100일’ 尹대통령에 “3無 정부” “낙제점” 맹공
  • 입력 : 2022. 08.17(수) 17:45
더불어민주당이 취임 100일을 맞은 윤석열 정부를 향해 “무대책, 무능, 무책임의 3무(無) 정부였고, 불공정, 불통, 불안의 3불(不) 정부다”라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17일 공식 브리핑을 통해 “새 정부에 대한 국민의 기대 어린 시선은 취임 100일 만에 싸늘하게 식었고 불신과 의혹의 시선만이 쌓여가는 참담한 상황이다. 대한민국의 국격은 실추되고 있고, 민생은 어지럽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조오섭 대변인은 “지난 100일의 윤석열 정부는 무능하고 무책임하며 대책이 없는 3무 정부였다. 또한 공정을 저버리고 국민의 목소리를 외면하며 독주해 불안만 가중시키는 3불 정부라고 평가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조 대변인은 “민생 경제에 위기의 퍼펙트 스톰이 다가오는데도 근본 대책이 없다며 권력 장악에만 골몰하는 무책임한 정부, 코로나19 재유행에도 실체 없는 과학방역만 외치는 대책 없는 무능력한 윤석열 정부는 낙제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취임 후 석 달만에 20%대라는 최저 지지율을 기록한 것은 국민이 준 냉혹한 평가다. 후보 시절 ‘사람만 잘 쓰면 된다’더니 정부를 후배 검사와 지인들로 채우는 불공정을 보여줬다”며 “또 자질과 도덕성 미달 인사를 국민 검증 없이 강행하는 불통으로 인사대참사를 냈다. 이밖에도 시대착오적 정책과 정책 혼선, 오락가락 외교까지 하나하나 열거하기 민망한 수준”이라고 보탰다.
조 대변인은 “국정운영의 원칙으로 내세운 공정과 상식은 어디에도 없다. 대통령의 오만과 독선만이 가득할 뿐”이라고도 했다.
우상호 비대위원장은 윤석열 정부의 감사원 감사를 ‘표적 감사’, ‘청부 감사’로 규정하며 지적을 쏟아냈다.
우 위원장은 “임기제 공무원의 임기를 중단시키기 위한 목적의 청부감사는 상당히 심각하다고 본다. 아이러니한 건 감사원장조차도 전 정부에서 임명한 분인데 그 분이 앞장서서 임기제 공무원 임기를 단축시키려는 표적 감사를 하는 게 모순”이라고 했다.
또 “윤석열 정부 들어와 권력기관 문제가 참 답답하다. 경찰국 신설 관련 많은 논란 있는데, 초대 경찰국장인 김순호 문제도 있다”며 “동료 민주화 운동가를 밀고해 승승장구한 사람을 최고 수뇌부에 임명한다는게 과연 제대로 된 인사인가. 적어도 자기 친구, 동지를 밀고해서 출세한 자가 이렇게 떳떳하게 경찰국장이 되는 시대는 아니지 않나”라고 지적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취임 100일 맞은 윤석열 대통령의 성적표가 참담하다”며 “국민은 100점 만점에 20점대 점수를 줬다. 인사, 국민통합, 직무태도, 소통방식, 경제 민생, 외교 안보 등 국정 지표 모든 부문에서 국민은 잘못한다고 심판했다”고 꼬집었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