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도심구간 통과’ 경전선 전철화 논란… 전남도, 진화 나서

  • 즐겨찾기 추가
  • 2022.09.22(목) 17:35
사회
‘순천 도심구간 통과’ 경전선 전철화 논란… 전남도, 진화 나서
“순천시와 공동으로 지역사회 요구 국가계획 반영 노력할 것”
“기본계획 수립시 순천시 의견 미반영 결정은 사실과 달라”
노선 변경시 사업비 증가로 타당성 재조사 탈락 가능성 제기
  • 입력 : 2022. 08.18(목) 17:57
전남도가 선로 도심 구간 통과로 순천지역에서 반발과 논란을 낳고 있는 ‘경전선 전철화’ 사업의 정상 추진을 위해 지역사회 요구를 국가계획에 반영되도록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
이상훈 전남도 건설교통국장은 18일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현재 추진 중인 ‘광주 송정~순천’간 경전선 전철화 사업 현안에 대해 설명했다.
이상훈 국장은 “먼저 지역사회와 순천시에서 요구하는 도심구간 우회노선이 국가계획에 꼭 반영될 수 있도록 순천시와 공동으로 노력하겠다”고 논란 진화에 나섰다.
이어 “도민 숙원사업인 경전선 전철화 사업이 무산되지 않고 순천시 의견이 최대한 반영돼 원만히 추진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순천시가 제기한 문제점과 애로사항을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 등 중앙부처에 전달하고, 가능한 대안을 찾기 위해 순천시와 함께 설득, 노력하고 있다는 사실도 설명했다.
앞서 전남도는 지난달 27일 ‘순천시 우회노선 건의’에 대해 순천시 안전도시국장 등과 함께 기재부와 국토부를 방문해 사업시행 방안 등을 협의했다.
김영록 전남지사도 빠른 시일 내에 원희룡 국토부장관을 만나 순천시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문제는 예산 850억원이 이미 확보된 가운데 기본계획이 확정·고시되면 곧바로 발주가 이뤄질 상황이라는 점에서 노선 우회를 요구하는 순천시의 의견이 반영될 경우, 타당성 재조사 통과가 어려울 수 있다는 것이 전남도의 분석이다.
이 같은 분석의 배경은 지난해 5월11일 순천지역 주민 요청으로 열린 공청회에 기인한다.
당시 주민들은 도심 지중화 또는 우회노선 변경 요구를 했지만, 국토부 관계자는 “사업비가 증가하면 타당성 재조사 대상으로 분류되고 탈락 시 사업추진이 무산될 수 있다”며 수용불가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 국장은 “경전선 전철화 예비타당성 조사와 기본계획 수립 시 순천시 의견을 반영하지 않은 채 노선을 결정했다고 일부 지역 언론과 사회단체에서 주장하고 있지만 이는 사실과 다르다”고 정면 반박했다.
전남도는 예비타당성조사와 기본계획 수립 시 국회토론회, 한국개발연구원(KDI) 현장방문, 기본계획 전략환경영향평가 주민설명회와 공청회를 개최해 주민 의견을 수렴했다고 밝혔다.
특히 당시 순천시가 경전선 전철화 노선이 도심을 경유한다는 사실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전남도는 지난해 9월3일 국토부 기본계획(안)에 대한 관계기관 협의 시 순천시에서 요구한 ‘도심구간 지하화 의견’ 등을 국토부에 제출하는 등 노선 선정시 순천시를 패싱한 사실도 없었다며 분명하게 선을 그었다.
이상훈 전남도 건설교통국장은 “앞으로도 전남도에선 중앙정부에 적극적으로 도민들의 의견을 건의하고, 충분한 검토가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경전선 전철화 사업은 2019년 12월19일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 후 국토부에서 타당성 조사·기본계획을 수립하고, 기재부에서 설계 적정성을 검토하고 있다.
/김정헌 대기자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