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6일 총파업 예고’ 민주노총 “폭력 일삼는 조폭 수준”

  • 즐겨찾기 추가
  • 2023.02.07(화) 17:27
정치
與, ‘6일 총파업 예고’ 민주노총 “폭력 일삼는 조폭 수준”
박정하 수석대변인·김기현 의원 등 4일 논평
“민주노총, 세 불려 국가 상대로 이익만 추구”
  • 입력 : 2022. 12.04(일) 18:44
국민의힘은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파업에 이어 오는 6일 총파업을 예고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을 향해 일제히 “불법파업을 반복하는 오늘날의 민노총은 더 이상 노동자를 대표하는 집단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폭력 일삼는 조폭 수준”이라고 원색 표현도 했다.
박정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4일 서면 논평을 통해 “노동자를 위한 민노총의 목소리를 들어본 지 오래다”며 “조합의 세를 불려 국가를 상대로 자신들의 이익만을 추구했다”고 밝혔다.
박 수석대변인은 “(6일 총파업은) 명분 없는 화물연대의 파업 강행에 회의를 느낀 비노조원들이 정부의 업무개시명령을 시점으로 대거 복귀하자, 화물연대의 상위 단체인 민노총이 나서 꺼져가는 투쟁의 화력을 이어가고자 하는 발악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또 “민노총의 홈페이지에는 ‘민주로총에 보내는 련대사’라는 북한 조선직업총동맹의 문서가 버젓이 게시 돼 있고, 최근에는 뜬금없이 국보법(국가보안법) 폐지되는 날까지 투쟁을 계속하겠다 한다”며 “노동자 대변이 아닌 북한을 대변하는 집단이 아닌지 의심케 하기 충분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날 앞선 논평에서도 “정부는 민주당을 등에 업고 사실상 정권퇴진운동을 벌이고 있는 민노총을 상대로 물러서지 말고 원리 원칙대로 대응할 것을 강력히 주문한다”고 강조했다.
당권주자인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도 이번 파업을 주도한 민주노총을 향한 공세 수위를 높였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노총의) ‘무소불위(無所不爲)’ 행태가 이미 임계점을 넘었다”며 “과거에는 우리 사회가 노조를 사회적 약자라고 인식하고 어느 정도 관용을 베풀었지만, 이제 민노총은 강자이자 기득권 귀족이 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최근의 민노총의 행태는 단순한 사고나 실수, 일탈이 아니다. 계획적이고, 조직적인 테러”라며 “기업주와 비노조 근로자, 시민들을 폭행하고, 공공기관을 부수고, 도로를 점거하여 무법천지로 만들고, 쇠구슬로 테러를 가하는 짓을 어떻게 단순 실수라고 할 수 있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지금 민노총이 하는 행패는, 불법 도박장이나 유흥업소, 성매매 업소 장악 등 세력권 확장을 위해서 폭력을 일삼는 조폭을 완전히 복사한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뉴시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