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100일 이재명 사법 리스크 ‘침묵’...“尹정부, 野탄압·무능” 비판

  • 즐겨찾기 추가
  • 2023.02.07(화) 17:27
정치
취임 100일 이재명 사법 리스크 ‘침묵’...“尹정부, 野탄압·무능” 비판
  • 입력 : 2022. 12.05(월) 17:38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취임 100일을 맞은 5일에도 최측근들의 잇단 구속 등 사법리스크에 대해 침묵했다. 대신 윤석열 정부에 대해 ‘정치, 대화, 타협 실종’이라며 비난했다. 그러면서도 이 대표의 민생 정치 실천은 자평했다.
검찰 수사가 임박한 가운데 이 대표는 사법리스크에 대한 언급을 피하면서 윤석열 정부 비판을 통해 지지층을 결집하고 당 내 단일대오 유지도 꾀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이 대표는 5일 민주당 최고위원회의 이후 취재진이 ‘아쉬움이나 더 할 말이 있는지’, ‘100일 기자회견을 하지 않은 이유가 있는지’ 등을 물었으나 “최고위 때 드린 말씀이 있다”는 답변 외 유의미한 발언을 하지 않았다.
이 대표가 이른바 사법 리스크 질문을 의식해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열지 않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 대신 이날 질의응답 없는 최고위 발언을 통해 당 대표 100일 업무를 자평했다.
하지만 민주당은 취임 100일 계기 기자회견 여부와 사법 리스크 사이 연관성에 거리를 뒀다. 현재 국회 상황 등을 고려해 신년 계기에 자리를 마련할 수 있다는 방향의 설명이다.
안호영 수석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최고위에 대해 “이재명 체제, 취임 100일을 맞아 여러 상과나 각오를 밝히는 말이 있었다”며 “정기국회 진행 중이라 예산 관련 얘기, 법안 처리 상황 점검 논의가 좀 있었다”고 전했다.
또 ‘100일 기자회견’에 대해선 “그 문제는 검토가 있었는데, 정기회가 진행 중이고 협상이 이뤄지고 있어 지금 말씀드리기 보단 신년에 상황을 정리한 다음 말씀드리는 게 좋지 않겠냐는 의견이 있었다”고 했다.
아울러 “오늘 내일 사이 특별히 100일을 맞아 하는 간담회는 없을 것으로 안다”면서 그 배경에 ‘사법 리스크’ 질의 우려가 있느냔 질문엔 “그렇지 않다. 잘못된 보도”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에선 민주당 지도부 출범 100일을 상기하고 “지난 100일 동안 국민과 당원의 여망을 받들기 위해 민생과 민주, 투트랙을 중심으로 변화의 씨앗을 뿌려 왔다”고 자평했다.
이어 “국민 우선, 민생 제일주의 실천에 매진해 왔다고 자부한다”며 “미성년 상속자의 빚 대물림 방지법을 비롯해 시급한 민생 중점 법안들을 처리했다”고 말했다.
또 “가계부채 3법과 3대 민생 회복 긴급 프로그램 같은 민생위기 극복을 위한 법안과 정책들도 추진 중”이라며 “초부자 감세, 비정한 특권 예산에 맞서 따뜻한 민생 예산 관철을 위해 노력 중”이라고 했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