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년 01월 18일 2020.01.16(목) 17:36
전체기사
정치
사회
경제
문화
교육
스포츠
연예
국제
정부
사람들

한국인 평균나이 42.6세… 65세 이상 800만명 첫 돌파

주민등록인구 5185만명… 2만명 늘어 증가폭 역대 최저
만 18세 고교 유권자 55.8만명… 인구의 ⅓은 ‘40~50대’
女, 男보다 12만?… 세종·광주·경기·울산 등 7곳 ‘젊은도시’

2020. 01.12(일) 17:34

지난해 말 기준 주민등록 인구 평균 연령이 42.6세로 0.5세 높아졌다. 65세 이상 고령자는 800만 명을 처음 넘어섰다.
오는 4월 15일 치러질 21대 국회의원 총선거의 투표권을 가진 만 18세(2001년생)는 55만8704명이었고, 2002년 1~4월생까지 합하면 그 숫자는 더 늘어난다.
12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주민등록 인구는 5184만9861명으로 1년 전(5182만6059명)보다 2만3802명(0.05%) 늘었다.
전체 주민등록 인구 수는 지난 2008년 통계청에서 행안부로 관련 통계가 이관돼 작성·공표된 이래 가장 많다.
하지만 증가율은 매년 둔화해 역대 가장 낮았던 2018년(0.09%)보다도 더 낮았다.
주민등록 인구 중 거주자는 5134만9402(99.04%)이었다.
거주지를 신고하지 않았거나 해외에 장기 체류해 거주불명자로 등록된 인구는 42만6726명(0.82%), 재외국민은 7만3733명(0.14%)이다.
성별로는 여자가 2598만5045명(50.1%)으로 남자(2586만4816명·49.9%)보다 12만229명이 더 많았다. 50대 이하에서는 남자 인구가, 60대 이상에서는 여자 인구가 더 많았다.
연령대별로는 50대가 866만7377명(16.7%)로 가장 많았다. 두 번째로 많은 40대(838만3230명·16.2%)와 합하면 전체 인구의 3분의 1을 차지한다.
30대 707만1024명(13.6%), 20대 681만356명(13.1%), 60대 631만651명(12.2%), 70세 이상 548만1299명(10.6%), 10대 495만9010명(9.6%), 10대 이하 416만6914명(8.0%)순이었다.
평균 연령은 42.6세로 0.5세 올라갔다.
65세 이상 노인 인구는 1년 전보다 38만명 늘어 800만명을 돌파했다.
노인과 아동 인구 비율의 격차가 역대 최대로 벌어졌다. 65세 이상 인구 비율은 15.5%로 0~14세(12.5%)보다 3.0%포인트 높아졌다.
65세 이상 비율은 2016년 0~14세 비율을 처음 추월한 뒤 2017년 그 격차를 1.1%포인트, 2018년에는 2.0%포인트 벌어졌었다.
21대 총선에 ‘만 18세 선거권’이 적용되면서 투표할 수 있는 2001년생 인구는 55만8704명이었다. 2002년 1~4월생까지 합하면 고교 유권자는 더 늘어날 수 있다는 게 행안부 측 설명이다.
평균 연령보다 낮은 지역은 총 7개 시·도였다. 세종(36.9세), 광주·경기(40.8세), 울산(40.9세), 대전(41.3세), 인천(41.6세)이다.
1년 전보다 주민등록 인구가 늘어난 시·도는 총 5곳이다.
경기가 16만2513명 늘어난 1323만9666명으로 집계됐다. 세종(2만6449명), 제주(3798명), 인천(2384명), 충북(755명) 순으로 인구 증가폭이 컸다.
반면 서울이 가장 많은 3만6516명 빠져나갔다. 부산(-2만7612명), 대구(-2만3738명), 전북(-1만7915명), 대전(-1만5066명), 전남(-1만4225명) 등의 순으로 인구가 줄었다.
시·군·구 중에서는 전년 대비 63곳이 증가하고 163곳이 감소했다.
/주용규 기자





편집팀 tdh1234@naver.com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윤리강령
주소·: [62355] 광주광역시 광산구 풍영철길로 15 콜롬버스월드 513호 등록번호: 광주 가-00055 등록일:2013년 4월 16일 발행·편집인:이자형
the 대한일보. all rights reserved. 대표전화 : 062-226-6900팩스 : 062-226-6903이메일 : tdh1234@naver.com개인정보취급방침고충처리인
< the 대한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