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광주·전남 총파업대회… 긴장 ‘고조’

  • 즐겨찾기 추가
  • 2021.11.29(월) 17:52
탑뉴스
민주노총, 광주·전남 총파업대회… 긴장 ‘고조’
광주시청·전남도청 앞 수천 명 모일 듯
방역당국·경찰 법 위반 엄정 대응 방침
  • 입력 : 2021. 10.19(화) 17:08
광주·전남에서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의 10·20 총파업 대회가 대규모로 열릴 예정이어서 경찰과 방역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19일 민주노총에 따르면, 민주노총 광주본부 산하 각 노조는 오는 20일 오후 2시부터 광주 서구 광주시청 앞에서 10·20 총파업 대회를 연다.
이번 대회는 ‘불평등 타파와 평등사회로의 대전환’을 기치로 전국 14개 시·도에서 동시다발적으로 개최된다.
대회는 이종욱 민주노총 광주본부장 대회사, 연대사·투쟁사 발언, 영상·공연, 선언문 낭독 순으로 진행된다. 이어 대시민 홍보 행진을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 앞까지 펼친다.
대회에는 각 산별노조 소속 광주 지역 조합원 5000여 명이 참석할 것으로 민주노총은 예상했다. 경찰도 최소 2000명 이상이 대회 현장 주변에 모일 것으로 내다봤다. 대회에 참석하지 않는 조합원도 전면 파업, 부분 파업, 현장 노조 교육·총회 등 형태로 동참한다.
민주노총 전남본부도 같은 시각 전남 무안군 삼향읍 도청 앞에서도 조합원 4000여 명(추산)이 모여 총파업 결의를 다질 계획이다.
민주노총은 이번 총파업을 통해 ▲비정규직 철폐 및 노동법 전면 개정 ▲코로나19 재난 등 해고 금지 등 일자리 국가 보장 ▲주택·의료·교육·돌봄 공공성 강화 등을 요구한다.
민주노총은 전 조합원에게 총파업 방역지침을 전달, 철저히 준수하겠다며 대회 강행 의사를 밝혔다.
또 정부 코로나19 방역지침이 경기장, 결혼식장 등 집합 인원을 확대 적용하고 있지만 유독 집회 만 제외하고 있다고 꼬집으며, 헌법이 정한 기본권을 보장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반면 시·도 방역당국은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 회복) 전환을 앞두고 감염 재확산 우려가 높다고 판단, 우려를 표하고 있다.
현재 적용 중인 사회적 거리 두기 3단계에서는 49명까지만 모여 집회·시위를 열 수 있다. 백신 접종 완료자라도 집합 인원에 포함한다.
정부와 각 지방자치단체는 이를 위반해 불법적으로 여는 집회는 인력·장비를 최대한 동원해 참가자가 모이는 단계부터 적극 제지·차단하고 있다.
집합금지 행정 명령을 어길 경우 채증을 거쳐 집회 참가자는 형사 고발한다. 만약 코로나19 확진자 발생할 경우엔 구상권 청구도 검토한다.
경찰도 수도권 총파업 대회에 지원한 기동대를 제외한 가용 경찰력·장비를 모두 투입할 계획이다. 일선 경찰서를 중심으로 비상 대기 근무조를 운영, 방역 수칙 위반 등 불법이 적발되면 법 절차와 원칙에 따라 엄정 대응한다.
/최규동 기자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