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5·18기념식서 ‘광주 정신 헌법 수록’ 재확인

  • 즐겨찾기 추가
  • 2022.07.05(화) 17:25
탑뉴스
尹대통령, 5·18기념식서 ‘광주 정신 헌법 수록’ 재확인
대선 때 “5·18 정신, 헌법 전문에 올라가야”
18일 기념식서 재확인… ‘개헌시 수록’ 전망
“행동·실천으로 보이자는게 尹대통령 의지”
  • 입력 : 2022. 05.16(월) 17:13
윤석열 대통령은 오는 18일 5·18광주민주화운동 42주기 기념식에서 ‘5·18 정신’을 헌법 전문(前文)에 수록하겠다는 대선 과정의 약속을 재확인할 예정이다.
다만 헌법 전문 개정을 위한 ‘원포인트’ 개헌은 어렵기 때문에, 향후 개헌이 이뤄질 때 수록을 추진하겠다는 선이 될 전망이다.
정운천 당 국민통합위원장은 이날 뉴시스와 통화에서 “윤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광주에 내려가셨을 때부터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넣는 것을 말했고, 더불어민주당은 당연히 그걸 원하는 거니까 우리가 동의를 하게 되면 광주 시민들에게 격려가 되고 국민통합 정신으로 승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그러면서 “우리가 소수여당인데 (개헌 추진을) 마음대로 할 수는 없고, 대통령이 국민의힘 의원들하고 장관들하고 5·18 42주년에 내려가서 행동으로, 실천으로 보여주기 위해 다같이 내려가자는 것이 윤 대통령의 의지”라고 전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후보 시절인 지난해 11월10일 광주 5·18민주묘지를 찾아 “제 원래의 생각이 5·18의 정신이라는 것이 자유민주주의 정신이고 또 우리 헌법가치를 지킨 정신이기 때문에 당연히 헌법 전문에, 헌법이 개정될 때 늘 올라가야 한다고 주장해왔다”고 밝힌 바 있다.
/뉴시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