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미란 광주시의원 “유보통합 기관 이기주의… 대책 마련을”

  • 즐겨찾기 추가
  • 2024.06.13(목) 16:54
사람들
임미란 광주시의원 “유보통합 기관 이기주의… 대책 마련을”
“기관 입장아닌 아동·학부모 입장에 서야”
  • 입력 : 2024. 06.10(월) 16:59
내년 7월 시행 예정인 유치원·어린이집 통합운영(유보통합)과 관련 대비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광주시의회 임미란 의원은 10일 시정질문을 통해 “유보통합은 0~5세 영유아를 대상으로 새로운 학제가 만들어지는 과정으로, 시교육청과 광주시를 비롯한 각 구청 등의 유기적인 협력이 필수적”이라며 “하지만 기관 이기주의 등으로 문제 발생의 소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보육을 담당하는 시·구청에 대해 시교육청은 보육예산사업과 보육재산을 교육청으로 이관해줄 것을 요구하고 있지만, 시·구는 이에 대해 난색을 표명하고 있다는 것이다. 또 인력 운용에 있어서도 기관 간 이견이 크다는 지적이다.
임 의원은 “유보통합은 관의 입장이 아닌 아동과 학부모, 즉 보육과 유아교육 당사자 입장에서 모든 것이 결정돼야 한다”며 “어린이집과 유치원의 성격은 다르게 분류되고 있지만, 학부모나 유아·아동 입장에서는 본질적인 측면에서 크게 다르지 않다”고 말했다.
임 의원의 지적에 시교육청 백기상 교육국장은 “정부의 구체적인 지침이 내려오면 유보통합에 대한 교직원 설명회와 학부모 대상 홍보를 실시, 혼란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김구택 기자gtkim32@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