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전남지부 “최근 3년 이내 갑질피해 경험 교사 50.6%”

  • 즐겨찾기 추가
  • 2024.06.13(목) 16:25
교육
전교조 전남지부 “최근 3년 이내 갑질피해 경험 교사 50.6%”
한달간 온라인 설문조사… 교사 652명 참여
유치원교사·저연차 교사가 피해 경험 더많아
갑질 당사자, 교감·교장 등 관리자 비율 높아
  • 입력 : 2024. 06.10(월) 17:51
전교조 전남지부는 2024 갑질 실태 조사를 벌인 결과 최근 3년 이내 이른바 갑질 피해를 경험한 교사가 50.6%이며, 이중 유치원 교사와 저연차 교사가 갑질 피해를 더 많이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 4월11일부터 5월10일까지 온라인 설문방식으로 이뤄졌다. 설문에는 652명의 교사가 참여했다.
전교조 전남지부는 교육부에서 제시한 갑질 사례를 항목별로 제시하고, 이를 최근 3년이내 경험했는지를 조사했다.
조사 결과 ‘업무지시를 할 때 화를 내거나 폭언을 들은 적 있다’는 응답이 전체 평균 50.6%로 나타났다. 연차별로는 유치원 교사 67.7%, 4년차 이하 교사 62.6%, 5~10년차 교사 57.6% 순 이었다.
‘다른 직원 앞에서 과도하게 질책을 당한 적이 있다’는 응답의 비율은 유치원 교사 58.6%, 4년차 이하 교사 55.4%, 5~10년차 교사 45.7%로 조사됐다.
‘연차휴가나 병가 등의 1~2일전 사전 구두 결재 강요, 신청했지만 타당한 이유 없이 거부당한 적이 있다’는 응답은 유치원 교사 50.5%, 4년차 이하 교사 42.4%, 5~10년차 교사 39.8%의 비율로 나타났다.
‘갑질을 누구로부터 당했느냐’는 질문에는 교감·교장 등 관리자의 비율이 62.6%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동료교사 16.0%와 학부모 14.0%가 뒤를 이었다.
갑질을 당한 이후 어떻게 대처했는지 묻는 질문에는 ‘혼자감내’가 78.4%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동료와 상담’ 51.3%, ‘갑질신고’ 3.9%, ‘국민 신문고 민원제기’ 2.6%, ‘교권보호위원회 개최요구’ 0.4% 등이었다.
갑질을 당한 뒤 혼자 감내한 이유로는 ‘신고를 해도 바뀌거나 해결될 것 같지 않아서’라는 답이 51.6%를 차지했다. ‘2차 가해 등 불이익이 두려워서’ 40.6%, ‘신고인 개인정보가 노출될까 두려워서’ 27.3%로 파악됐다.
갑질에 대한 대응 및 전남교육청의 정책추진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묻는 질문에 ‘만족한다’는 답은 13%에 그친 반면 ‘불만족한다’는 답은 54.3%에 달했다.
응답자들은 신고자에 대한 2차가해 및 불이익 방지 마련(65.3%), 가해자 처분 수위 강화(50.6%), 피해자 중심의 조사 진행 및 배려(40.6%) 등을 전남교육청 갑질대응 정책 보완 요소로 꼽았다.
전교조 전남지부는 “언어폭력, 모욕과 명예훼손, 독단적 학교운영, 직무상 권한남용 등 직접 겪거나 목격한 250건의 사례가 접수됐다”며 “현장조사를 통해 중대한 비위와 갑질이라고 판단된 사안에 대해서는 도교육청 감사관실의 직접 조사를 요구하는 한편 사안에 따라서는 경찰 수사를 의뢰하는 등 강력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정헌 대기자 tdh1234@naver.com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