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와 특위’ 첫 회의 “文정권, 포털 장악해 무제한 질주”

  • 즐겨찾기 추가
  • 2020.09.27(일) 17:33
정치
‘드루와 특위’ 첫 회의 “文정권, 포털 장악해 무제한 질주”
주호영 “포털 기사 배열까지 조정하는 정권 민낯”
김기현 “윤영찬, 일회성 아냐…드루킹 연루 가능성”
박대출 “진실 찾기 방해하면 특검, 국정조사 도입”
박성중 “공정 책임 못 지면 포털 뉴스 서비스 중단”
  • 입력 : 2020. 09.15(화) 17:37


국민의힘이 15일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의해 야기된 ‘포털 외압’ 논란에 대해 “앞에서는 정의와 공정을 말하면서, 뒤로는 청와대 홍보수석 출신 초선을 앞세워 포털 기사 배열까지 조정하는 이중성이 문재인 정권의 민낯”이라고 주장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포털공정대책 특별위원회’(드루와 특위) 첫 회의에서 “백번 양보해 제1야당 대표 연설이 포털 메인에 좀 더 빨리 노출됐다 해도 이를 문제 삼는 것 자체가 오만하고 독재적인 발상”이라고 날을 세웠다.
주 원내대표는 “행정부, 입법부, 사법부를 장악하고 공영방송까지 좌지우지하는 문재인 정권이 포털까지 장악해 무제한의 질주를 이어가려 한다”며 “국민의힘은 이 자리에서 특위를 발족하고 포털사이트가 다시는 정치권력에 휘둘리는 일이 없도록 근본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특위 위원장으로 임명된 김기현 의원은 “윤 의원의 외압 행위가 결코 우발적, 일회성 사안이 아니라고 본다”며 “윤 의원이 문재인 대선캠프에서 SNS 공동본부장과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으로 활동하며 현 정부들어 포털 조작은 물론, 지난 드루킹 사건에 연루됐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네이버의 이해진 총수가 2017년과 2018년 국정감사장에 나와 밝힌 알고리즘 외부 공개 약속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며 “위와 같은 약속 불이행과 사회적 책임, 국감에서의 위선 문제나 악성댓글 실검조작 등 문제를 다시 국회 차원에서 따져봐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특위는 윤의원 포털 외압 사태의 실체적 진실을 위해 뉴스 알고리즘이 어떻게 운영되는지, 기사 배치가 공정한지, 프로그램 편견 개입 여지 등에 대해 하나하나 확인해 나갈 생각”이라고 전했다.
국민의힘 국회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의원들도 “포털은 편집으로 뉴스 장사 멈춰라”, “포털 통제는 언론 유린”이라고 언급하는 등 정부여당과 포털 사이트에 대한 공세를 이어갔다.
과방위 소속 박대출 의원은 “’들어오라 하셍’ 자연스러운 명령의 뜻이 뭐겠나. 포털은 언제든지 정부 손에 있다는 역할을 고백한 것”이라며 “진정성 없는 뒤끝 사과로 넘어갈 수 있는 게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친문 뉴스는 띄워주고 야당 뉴스 못 띄워주는 일이 얼마나 있었는지 낱낱이 밝혀야 한다”며 “진실 찾기를 방해하면 특검, 국정조사도 도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민의힘 국회 과방위 간사인 박성중 의원은 “윤 의원은 인터넷 기업, 카카오, 네이버 등 다른 인터넷 기업에도 영향력을 행사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과방위원의 자격이 없다”며 “당장 과방위원을 사임해야 한단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포털 뉴스 배열 책임자는 오너가 맡도록 해야 한다”며 “공정한 뉴스에 대해 책임을 질 수 없다면 포털에서 뉴스 서비스를 중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법사위 소속 전주혜 의원은 “포털 공정성은 언론 공정성이고 이것은 언론 자유와 직결되기 때문에 문재인 대통령이 표방하는 공정한 언론이 무척 중요하다”며 “앞으로 특위를 통해 이런 포털 불공정 사례를 시정하고 바로잡아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언론인 출신인 최형두 의원도 ‘드루와 특위’와 ‘드루킹’ 사건의 명칭 유사성을 언급하며 “판결문에 포털이 영향을 미친 중대한 사건이다. 특위는 대한민국 민주주의 여론 형성의 기초를 다시 세우는 중요한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