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장기화에 노인 일자리 ‘휘청’

  • 즐겨찾기 추가
  • 2020.09.27(일) 17:33
사회
코로나 장기화에 노인 일자리 ‘휘청’
고령층 생계난 가중
  • 입력 : 2020. 09.15(화) 17:4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노인 공공 일자리 사업이 중단·재개를 반복하며 사업 근간마저 휘청이고 있다.
이에 따라 지원 대상인 저소득 고령층이 소득 창출 기회를 잃고 생계 위기에 내몰리고 있다.
15일 광주시에 따르면, 지역 노인 2만5468명이 참여하는 ‘노인 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 사업은 올해에만 3차례에 걸쳐 중단됐다.
사업은 1차 감염 유행이 시작된 지난 3월 첫 중단을 맞았다. 4월부터는 세 달간 사업이 정상화됐으나, 2차 유행이 번지면서 7월 또다시 전면 중단됐다.
이후 재개 수순이던 사업은 ‘3차 유행’으로 지역 확진자가 속출하면서 지난달 22일 이후 또다시 잠정 연기됐다.
반년 넘게 사업이 삐걱대면서, 참가 노인들은 경제적으로 큰 어려움에 봉착했다. 가뜩이나 어려운 형편에 사업 참여를 통해 받는 월 27만 원의 활동비마저 끊겼기 때문이다.
3년째 청소 업무를 해온 최모(73·여)씨는 한 달을 노령 연금 24만 원으로 버티고 있다. 지난달 말 자녀에게 사업 자금을 빌려준 이후 통장 잔고도 바닥이 났다.
노인 일자리 사업 참가 노인의 생계비 보전을 위한 대책도 마땅치 않다.
앞서 지난 3월 사업 첫 중단 당시 광주시는 전체의 82.5%를 차지하는 ‘공익형 일자리’ 참가자에게 올해 내 정해진 근무 시간을 채운다는 조건 하에 4월 활동비를 미리 지급한 바 있다. 그러나 참가자 연령·건강 상태 등을 고려할 때 근무 시간을 추가 약정하는 것은 무리인 만큼, 추가 선지급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시는 설명했다.
광주시 관계자는 “또다시 선지급을 할 경우, 만 65세 이상인 참가자들이 3개월여 남은 올해 안에 추가로 60시간을 노동해야 한다”며 “감염병 위기가 언제까지 이어질 지 모르는 상황도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최규동 기자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