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후보들 ‘원팀 협약’… 이재명-이낙연도 “상처주지 말자”

  • 즐겨찾기 추가
  • 2021.09.23(목) 17:42
정치
與 후보들 ‘원팀 협약’… 이재명-이낙연도 “상처주지 말자”
이재명 “예선전서 상처 입으면 본선 경쟁력 떨어져”
이낙연 “원팀 최고로 잘 이행… 동지들 모든 공약 수용
  • 입력 : 2021. 07.28(수) 17:31
어민주당 대권주자로 치열하게 1위 다툼을 벌이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28일 ‘원팀 협약식’을 통해 공정경쟁을 다짐했다.
민주당은 네거티브 공방이 격화하는 것을 막기 위해 ‘서로 정정당당하게 선의의 경쟁을 펼치는 동시에 존중하고 협력하는 원팀이 되겠다’고 다짐하는 후보 간 원팀 협약식을 마련했다.
이 지사는 “오늘 원팀 협약식을 당이 해야만 하는 상황에 이르게 된 점에 대해 후보 한 사람으로서 깊이 성찰하고,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우리는 경쟁하는 것이지 전쟁하는 게 아니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예선전 팀 구성 단계에서 상처를 깊게 입게 되면 본선 경쟁력이 점점 떨어지는 건 주지의 사실”이라며 “당 지도부의 요청과 국민 여러분의 기대대로 공정하게 원팀 정신을 발휘해 포지티브 선거 운동을 펼쳐나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협약식 후 기자들과 만나 “제가 좀 손실을 보더라도 국민들께서 민주당 후보들을 신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도 “원팀을 최고로 잘 이행하겠다. 동지들이 내놓은 모든 공약을 수용한다는 자세로 임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전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지지자들 간 갈등 격화에 대해서도 “자제해주기를 바란다. 내년 대선은 박빙의 선거가 될 것”이라며 “박빙 선거를 앞둔 우리가 서로에게 상처를 주면 그 결과로 부분적이나마 이탈을 초래한다”고 자제를 당부했다.
다른 주자들도 경선이 네거티브 공방으로 치닫는 것을 경계하며 원팀 정신을 되새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용진 의원은 “우리 당 후보들 간 네거티브 경쟁이 벌어지고 있다는 우려가 나왔을 때 그러실 거면 다 집에 가시라고 막내로서 말했다”며 “원팀 협약식 이후 집 갈 일 없고, 다 같이 하나돼 대선 승리로 질주해나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도 “간절한 시기에 집권당 후보들은 국민과 역사에 대한 무한 책임의 자세로 지금보다 더 신중하고 지혜롭게 행동해야 한다”며 “먼지같이 작고 티끌같이 가벼운 일에 매달리거나 상대를 흠집내 원팀 정신을 훼손할 시간이 없지 않겠느냐. 국민과 당원이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김두관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본선 경쟁이니까 좀 더 선명하고, 국민들이 관심있는 사안에 대해 보다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는 게 후보자의 기본 도리”라며 “가능하면 정책 경쟁, 비전 경쟁을 하겠다는 생각으로 임하겠다”고 밝혔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네거티브와 검증은 구분돼야 한다며 당 차원의 검증단 설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정 전 총리는 “당의 정강정책, 정체성, 도덕성 등 기본적으로 공직후보자를 선정하는 기준이 있다. 최소한 그런 부분은 작동해야 한다”며 “검증은 지속할 것이다. 네거티브는 한 번도 한 적이 없고 정책 중심, 철저한 도덕성 검증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