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도 이재명 직격 “기막혀하는 시민에 관리 책임만… 특검 도입해야”

  • 즐겨찾기 추가
  • 2022.09.22(목) 17:35
정치
정의당도 이재명 직격 “기막혀하는 시민에 관리 책임만… 특검 도입해야”
  • 입력 : 2021. 10.05(화) 17:16
여영국 정의당 대표는 5일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특검을 도입해서라도 그 실체를 밝히는 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여 대표는 이날 오전 대표단회의에서 “부동산투기 공화국 기득권 카르텔을 정조준해야 할 검경이 미적대기만 한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여 대표는 대장동 관련 검찰과 경찰의 수사에 대해 “너무 느리다 못해 뒷북 수사라는 비판을 면할 수 없다”며 “화천대유 수상한 자금흐름에 대해 첩보를 받고 5개월을 뭉개왔던 경찰의 늑장수사는 국민 신뢰를 얻기 어렵고, 유동규 씨 휴대폰조차 확보하지 못한 검찰의 수사 능력과 의지는 벌써부터 물음표”라고 지적했다.
여 대표는 특혜 의혹 중심에 있는 여당 대권주자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해서는 “기막혀 하는 시민들에게 관리 책임만 말하면서 ‘한전 직원이 뇌물받으면 대통령이 사퇴하느냐’는 말 비꼬기는 시민의 분노와 박탈감을 위로해야 할 대통령 후보의 언어가 아니다”고 비판했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