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평등 타파” 광주서도 민주노총 총파업대회 강행

  • 즐겨찾기 추가
  • 2021.11.29(월) 17:52
사회
“불평등 타파” 광주서도 민주노총 총파업대회 강행
광주시청 앞서 총파업 궐기… 주최 측 3000여 명 추산
양극화 해소·산업 전환기 일자리 보장·공공성 강화 촉구
  • 입력 : 2021. 10.20(수) 17:50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광주본부가 양극화·불평등 체제 타파와 각 부문 별 공공성 강화 등을 촉구하며 대규모 총파업에 돌입했다.
민주노총 광주본부는 20일 오후 광주 서구 광주시청 앞 도로에서 ‘불평등 타파와 평등 사회로의 대전환’ 10·20 총파업 총력투쟁 대회를 열었다.
대회에는 산별 노조 16곳 소속 조합원 3000여 명(주최측 추산)이 모였다. 이번 총파업 대회는 오후 2시를 기해 서울·부산·전남 등 전국 16개 시·도에서도 동시 진행됐다.
광주대회는 개회 선언, 노동 의례, 대회사, 문예공연, 연대사·투쟁사 순으로 진행됐다.
노조는 개회 선언문을 통해 “’나라다운 나라’는 땀 흘려 일하는 노동자·민중이 주인인 나라, 노동자·민중의 삶을 책임지는 나라다”며 “그러나 지난 5년간 한국 사회 불평등, 불공정으로 기인한 양극화는 더욱 심화돼 노동자·민중의 삶은 더욱 피폐해졌다. 더 이상 불평등 체제에서 인내로만 버틸 수 없다”며 총파업 취지를 밝혔다.
그러면서 “불평등·차별의 온상, 비정규직을 철폐하고 모든 노동자에게 근로기준법과 노조법을 적용해야 한다. 50여 년 전 전태일 열사가 ‘노동자는 기계가 아니다’라고 절규했지만 오늘도 그 때와 다르지 않다”며 “1000만 명에 이르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이윤만을 위한 기계처럼, 일회용 소모품으로 취급받고 있다”고 역설했다.
이어 “정권과 자본은 합법적 착취와 책임을 회피하고자 특수 고용노동자를 양산했으며, 플랫폼 노동자를 근로기준법의 울타리 밖으로 내몰았다”고 비판했다.
또 “정의로운 산업 전환을 실현하고 국가가 노동자 일자리를 보장하라. 기후 위기, 4차 산업혁명, 디지털 전환이라는 장밋빛 미래 어디에도 노동자는 없다”며 “위기 책임을 자본에게 묻고 국가가 노동자·민중의 일자리와 생존을 보장하는 정의로운 전환을 요구한다”고 했다.
끝으로 주택·교육·의료·돌봄·교통 공공성 강화를 촉구했다.
노조는 “투기·불로소득의 대상으로 전락한 주택 정책을 전면 수정, 집 없는 사람 누구에게나 공공임대 주택을 보장해야 한다. 대학 서열 폐지와 대학 무상교육을 통해 자라나는 청소년들을 ‘입시 지옥’에서 해방시키고 부모 세대를 등록금 고통에서 벗어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의료·돌봄은 돈벌이 수단이 아니라 국가가 책임져야 할 국민 기본권임이 코로나19 위기를 통해 증명됐다”며 공공병원·의료 인력 확충 등 국가 책임 강화를 힘주어 말했다. 대중교통 공공성 보장 등도 요구했다.
민주노총 광주본부는 대회 참가 조합원들에게 ▲체온 측정·손 소독 ▲출입 명부 등록 ▲페이스 실드(Face shield 얼굴가림막)·마스크 착용 ▲거리 두기 유지 등을 당부했다.
감염 예방 수칙 자체 준수 방침을 강조하며 방역당국과 승강이를 벌이기도 했다.
이후 조합원들은 시청 앞 사거리부터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까지 1.1㎞ 구간을 행진한다.
이날 대회에 참석하지 않은 민주노총 소속 조합원도 전면 파업, 부분 파업, 현장 노조 교육·총회 등 형태로 총파업에 동참한다.
앞서 오전엔 광주시교육청 일대에서 광주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소속 조합원 등 400여 명(경찰 추산 150여 명)이 모여 총파업 결의대회를 열기도 했다.
교육 공무직 현원 4333명(비조합원 포함) 중 학교급식·돌봄노동자 등 조합원 487명(11.2%)이 총파업에 동참했다.
급식을 운영하는 전체 학교 수 253개교 중 급식 정상 운영 학교는 213개(84%), 빵·우유, 도시락 지참 등 대체 급식에 들어간 학교는 40개교다.
돌봄 운영학교 149개교 중 파업참가 학교 수는 17개교(11.4%)이며, 전체 돌봄교실 299개 중 미운영 교실은 10개(3%)였다.
전남에선 비조합원 포함 교육공무직 8912명 중 1570명(17.62%)이 파업에 나섰다. 전체 학교 864개교 중 174개교가 급식에 차질을 빚었다.
급식 중단 학교에서는 도시락 지참(8개교), 빵, 우유 등(48개교), 학사일정 조정(61개교) 등으로 대체했다. 초등돌봄교실의 경우 전체 629개 중 577개 교실(91.7%)이 정상 운영했다.
한편 방역당국은 대규모 도심 집회 개최로 코로나19 감염병 재확산 우려가 높다고 판단, 현장 곳곳에서 기본 방역 수칙 위반 여부 등을 점검했다.
우발 상황 또는 불법 행위에 대비하고자 관할 경찰서를 중심으로 경력 500여 명도 배치됐다.
방역당국과 경찰은 현행 사회적 거리 두기 3단계에서는 백신 접종 완료자를 포함해 49명까지만 모여 집회·시위를 열 수 있는 점 등을 감안, 채증 자료를 토대로 방역 수칙 위반 여부를 가려내 엄정 조치할 방침이다.
/최규동 기자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