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與심장’ 광주서 “정의 넘쳐나는 나라 만들 것”

  • 즐겨찾기 추가
  • 2022.01.18(화) 17:42
정치
이재명, ‘與심장’ 광주서 “정의 넘쳐나는 나라 만들 것”
호남 방문 ‘매타버스’ 3일차 일정으로 광주 찾아
5·18 언급하며 국가폭력범죄 시효 폐지 거듭 주장
이낙연 지지 깨시민당과 이재명 지지자 간 충돌도
  • 입력 : 2021. 11.28(일) 17:50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8일 ‘민주당의 심장’인 광주를 찾아 “나라를 위해서 목숨을 바친 독립투사들도, 이 나라 민주주의를 위해서 온 몸을 던진 사람들도 여전히 대우받지 못하고 어려움 속에서 허덕이고 있다”며 “정의가 넘쳐나는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3박4일의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일정으로 호남을 찾은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광주 광산구에 위치한 송정 5일 시장을 찾아 5·18 당시 부상자들을 구조하다 계엄군이 쏜 총에 맞아 하반신이 마비돼 고통스려운 삶을 살다 간 5·18유공자 고(故) 이광영씨가 지난 23일 전두환씨 사망일에 세상을 떠난 사실을 언급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여전히 이 학살의 역사는 계속되고 있다. 이 나라가 나쁜 짓을 하고 규칙을 어기고 부정을 저지른 사람이 훨씬 더 잘 살고 있다”며 5·18 등 국가 폭력에 의한 범죄 공소시효 폐지와 ‘역사왜곡 처벌법’ 적용 범위 확대도 거듭 주장했다.
이 후보는 “국가 권력을 이용해서 국민 생명을 침해하는 국가 폭력 범죄에 대해서는 아무리 세월이 지나도 공소시효 없이 끝까지 찾아서 처벌해야 된다”며 “그래서 공소시효를 폐지하고 민사상 배상 의무도 면제해주면 안 된다. 개인과 개인간 일이라면 세월이 지나서 잊을 수 있지만 국가 권력이 국민에게 위임받은 권력을 이용해 국민에게 가해한 것은 결코 언제라도 책임을 면제해줘선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반인권 범죄, 국가폭력 범죄는 독일의 나치가 학살을 범한 것에 대해 아직도 처벌하고 있고 배상하고 있고 진상규명하는 데 국가가 힘쓰고 있다”며 “우리도 국가폭력 범죄에 대한 공소시효 폐지, 민사상 소멸 시효 폐지, 그리고 이런 국가폭력 범죄를 옹호하거나 있는 사실을 부정하는 행위들에 대해서 우리 국민의 이름으로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데 여러분이 동의할 것으로 믿는다”고 하자 지지자들도 ‘이재명’을 연호하며 화답했다.
또 이 후보는 “다시는 국가에 의한 쿠데타, 군사세력에 의한 쿠데타에 우리가 저항한 그 희생을 모멸하고 왜곡하고 가짜뉴스로 국민을 선동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엄하게 책임을 물어야 된다”고 했다.
아울러 이 후보는 “제게 꼭 대통령이 돼서 어떤 나라를 만들라고 말씀하시는데 저보고 대통령 되라고 하지 말고 여러분이 만들어달라”고 지지를 당부하면서 “정치인은 여러분의 지배자가 아니다. 여러분의 심부름꾼이기 때문에 정치인들에게 부탁하지 말고 당당히 요구하고 지시하시라”고 말했다.
연설에 앞서 이 후보는 시장 곳곳을 돌며 지지자들과 사진촬영, 사인 등을 해주고 지역화폐로 반찬과 과일 등을 구매했다.
이 후보를 보려 시장에 많은 인파가 몰린 가운데 친문(친문재인) 성향 시민단체이자 경선에서 이낙연 전 대표를 지지했던 ‘깨어있는시민연대당’(깨시민당) 사람들과 이 후보 지지자들 간에 충돌이 일어나기도 했다.
이 후보 도착 전부터 모여 있던 깨시민당 관계자들은 “어디서 정말 X같은 후보를 뽑아놓았냐. 광주에서 뽑은 후보도 아니잖냐”, “형수한테 칼로 찢는다는 게 이재명이다”, “나중에 본선에 가면 X박살 난다”고 소리치는가 하면 “이재명은 한다. 쌍욕을 한다”는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이에 이 후보 지지자들은 “지금 이게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냐”고 항의하면서 “백날 떠들어봐야 광주는 이재명”이라고 소리치며 맞대응했다.
급기야 양측 간에 멱살잡이로 번지는 등 당내 경선에서 생긴 갈등이 완전히 봉합되지 않은 모습이었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