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문도 활짝 열린다… 교육 일상회복 방안 발표

  • 즐겨찾기 추가
  • 2022.07.05(화) 17:25
교육
학교 문도 활짝 열린다… 교육 일상회복 방안 발표
18일 거리두기 해제된 데 따른 후속조치
유은혜, 내일 오전 서울청사에서 브리핑
  • 입력 : 2022. 04.19(화) 17:22
교육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종료에 따른 유치원과 초·중·고, 특수학교, 대학의 일상회복 방안을 오는 20일 발표한다.
19일 교육부에 따르면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오는 2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유·초·중등·특수학교 및 대학 일상회복 추진 방안을 발표한다.
교육부는 지난해 11월에도 일상회복을 추진했으나 코로나19 감염 확산으로 수도권과 비수도권 과밀·과대학급 학교에서 다시 등교 수업을 제한했던 바 있다.
정부는 최근 코로나19 감염 규모가 줄면서 지난 2년3개월간 국민의 삶에 막대한 영향을 미쳤던 방역 조치를 단계적으로 풀며 엔데믹(풍토병)화를 추진 중이다.
코로나19에 감염되는 학생 수도 감소세다. 지난 13일 교육부 집계를 보면, 최근 4주간 하루 평균 학생 확진자 수는 3월15~21일부터 5만8166명→5만2932명→3만7134명→2만3832명으로 매주 줄어들고 있다.
교육부도 오미크론 변이 유행 정점이 지나면 전면 등교수업과 대면 교육활동의 복귀에 나서겠다는 방침을 시사했던 만큼 학교 문이 더 활짝 열릴 전망이다. 학생들의 학습, 정서 결손도 지속적으로 지적된 문제다.
현재 유·초·중·고는 학교가 학부모, 교직원 등 구성원 의견을 수렴하고, 감염 상황을 고려해 수업 방식을 결정하고 있다. 지난 11일 전체 2만329개교 중 1만9894개교(97.9%)가 전면 등교 수업을 운영했으며, 전체 학생 587만4130명 중 548만7288명(93.4%)이 등교했다.
그동안 조용했던 운동장에서 체육대회가 열리거나 학생들이 수학여행을 떠날 수 있게 될지도 관심이다. 확진 학생의 지필고사 응시 여부도 교육계의 관심사다.
앞서 14일 유 부총리는 정은경 질병관리청장과 영상회의를 연 자리에서 “확진자에 대한 격리 의무가 폐지되면 학생 확진자에게도 빠르면 1학기 기말고사부터 기회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교사, 학부모들이 부담감을 호소했던 자가검사키트 선제검사, 학급 내 확진자 발생 시 접촉자 자체조사 체계 등 학교 방역체계도 완화될 가능성이 있다.
유 부총리는 앞서 14일 “교육부는 5월 이후에 적용할 학교방역지침 개정안을 구체적으로 준비하고 있다”며 “현재 방역당국 중심으로 협의 중인 감염병 등급 조정에 따른 변화 사항 등이 반영돼야 한다”고 밝혔었다.
또 대학에서 연세대와 고려대의 ‘연·고(고·연)전’ 등 학교 간 교류행사가 재개될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등 강의실, 학생 자치활동 방역조치 완화 여부도 관심사다.
정부는 오는 25일 코로나19의 법정 감염병 등급을 1급에서 2급으로 하향하고, 확진자 7일 격리 의무도 이르면 5월23일부터 ‘권고’로 바꾸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다만 새 변이 발생으로 인해 유행 상황이 다시 악화하면 방역 조치가 다시 강화될 수 있다는 뜻을 시사한 상황이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