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찾은 이재명 “전국 정당 현실화 최선… 초부자 감세 저지”

  • 즐겨찾기 추가
  • 2022.12.05(월) 17:41
정치
부산 찾은 이재명 “전국 정당 현실화 최선… 초부자 감세 저지”
  • 입력 : 2022. 09.21(수) 17:56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부산을 찾아 ‘전국 정당 현실화’를 강조하면서 영남권 민심 잡기에 나섰다. 또 정부여당 비판과 함께 초부자 감세, 서민 예산 삭감 저지 의지를 표명했다.
이 대표는 21일 부산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 전국 정당화를 위해 많이 애썼는데, 여전히 광주에서의 콩이 부산에서는 팥이 되는 왜곡된 정치 현실이 개선되지 못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또 전날 타운홀미팅을 언급하고 “많은 분들의 핵심적 말씀은 민주당에 대한 기대가 매우 크지만, 현재 상태로는 그 기대를 충분히 만족시키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부·울·경(부산, 울산, 경남) 당원과 지지자들의 간절한 소망을 담아 전국 정당화의 꿈이 현실화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단 말씀을 드린다”고 역설했다.
이 대표는 “원내에서 확실히 초부자 감세, 서민 예산 삭감을 저지해 나갈 것”이라고도 밝혔다.
그는 “국정이 상당한 난맥상을 보이는 게 아닌가 우려를 갖는다”, “민생경제 위기 상황에서 완화, 해소 노력보단 특권층 초부자 감세를 통해 어려움의 원인을 심화시키는 상황”이라고 했다.
이어 “서민 예산. 지역 지방, 그리고 골목 소상공인 자영업자에게 크게 도움이 되는 지역화폐 예산을 전액 삭감했단 도저히 믿기 어려운 일이 현 정부에서 벌어졌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노인 일자리 예산을 5~6만개나 줄였다고 하는 건 노인의 삶, 누구나 노인이 될 수밖에 없는 국민의 미래를 불안하게 만든다”며 “예산 부족 핑계를 대지만 이 와중에 초부자 감세를 하겠다는 걸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비판했다.
수도권 1극 체제 발전 폐해 주장과 함께 균형 발전, 동남권 메가시티 등을 언급도 있었다. 이른바 취약지로 꼽히는 부·울·경 지역 관련 사업을 언급, 지지 확보를 위한 것으로 읽힌다.
이 대표는 “최근 지나친 수도권 집중 때문에 지방 발전은 매우 저해되고 있고 그 피해를 부산도 피해가지 못하고 있다”며 “국토 균형발전은 이제 지방 배려를 넘어 지속 성장, 발전하기 위한 피할 수 없는 필수 과제”라고 강조했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