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하수 기반 감염병 감시체계’ 구축

  • 즐겨찾기 추가
  • 2023.03.23(목) 17:34
사회
전남도 ‘하수 기반 감염병 감시체계’ 구축
하수 테이터 수집해 과학적 유행·예측 시스템 도입
  • 입력 : 2023. 02.07(화) 17:20
전남보건환경연구원이 ‘하수(下水)’ 데이터 수집·분석을 통해 코로나19 등 신종 감염병을 조기에 인지하고 대응을 강화한다.
전남보건환경연구원은 7일 목포, 여수, 순천, 나주, 광양 등 5개 시에 있는 8개 지점의 하수처리장에 ‘하수 기반 감염병 감시체계’를 구축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해당 5개 시에는 코로나19, 인플루엔자, 호흡기바이러스 7종, 노로바이러스 등 법정감염병을 검사하고 데이터에 기반한 과학적인 유행·예측이 가능한 시스템이 도입된다.
전국적으로 98% 이상이 하수도 시스템을 활용하고 있어 주요 감염병은 하수처리장으로 집합된다.
하수처리장 유입수는 도민의 건강과 감염병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포함하고 있다.
이 때문에 하수 검사를 통해 신종감염병 출현과 유행 예상 감염병을 예측하는 선제적 방역조치를 구축할 수 있다.
이미 미국과 유럽 등 해외에선 코로나19, 항균제 내성, 폴리오 등 다양한 병원체와 약물 감지에 하수 기반 감시를 폭넓게 이용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올해 국정과제에 포함됐다. 이에 따라 질병관리청 주관으로 전남보건환경연구원도 하수 기반 감염병 감시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윤기복 전남도보건환경연구원 감염병조사1과장은 “하수 감시는 기존 임상 감시보다 지역 감염병 유행을 1~2주 앞서 예측할 수 있고, 비용도 20분의 1까지 절감하는 효과가 있다”며 “감염병 대응 시스템 구축으로 발생 억제·피해 최소화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정헌 대기자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