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이태원 추모공간 행정대집행 1주일 연기하겠다”

  • 즐겨찾기 추가
  • 2023.03.23(목) 17:34
정치
서울시 “이태원 추모공간 행정대집행 1주일 연기하겠다”
오신환 정무부시장 브리핑… “서울광장 공간은 불법 설치”
“유가족, 12일 오후 1시까지 다른 추모공간 제안해달라”
  • 입력 : 2023. 02.07(화) 17:21
서울시는 7일 이태원참사 유가족 측이 서울광장에 분향소를 불법 설치한데 대한 행정 집행을 일주일간 미루겠다고 밝혔다. 또 유가족이 생각하는 추모공간 대안을 오는 12일 오후 1시까지 제안해달라고 요청했다.
오신환 정무부시장은 이날 오전 서울시청에서 브리핑을 통해 “서울시는 유가족의 비통한 심정을 이해해 서울시가 기존에 제안했던 녹사평역에 대한 수용여부와, 불수용시 유가족 측이 생각하는 추모공간 대안을 이번 주말인 12일까지 제안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오 정무부시장에 따르면 서울시는 지난해 11월29일 이태원 참사 임시 추모·소통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자체적으로 서울시 무교청사 3층에 이태원 사고 유가족 임시 소통공간을 마련해, 해당 공간을 사용해줄 것을 유가족 측에 12월6일 제안한 바 있다.
그러나 유가족 측은 지속적으로 이태원 사고현장을 벗어나지 않는 범위 안에서의 추모·소통공간을 마련해달라고 요구해왔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지난해 12월14일 행안부 장관 및 행안부 유가족 지원단과 함께 유가족 소통을 위한 공동면담을 요청했고, 오세훈 시장은 유가족과 국회에서 만났으며, 지난달 6일 분향소 조문 당시 유가족 측과 직접 만나 소통한 바 있다.
유가족 측은 녹사평역 인근 공공건물, 특히 용산구청과 녹사평역을 구체적으로 언급하였고, 구청은 사정상 이용 불가능해 녹사평역 내의 이용가능한 공간을 제안했고, 유가족 측은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오 정무부시장은 “그런데 유가족 협의회는 참사 100일 추모제 직전 갑자기 광화문 광장, 세종로공원에 시민분향소 설치를 요청했고, 서울시는 지난달 31일 규정상 불가함을 통보했다”며 “이후 소통없이 유가족 측이 지난 4일 서울광장에 추모공간을 기습·무단·불법적으로 설치하게 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서울시는 전날 유가족이 설치한 추모 분향소를 철거를 위해 유가족 측에 8일 오후 1시까지 분향소 자진 철거 요구에 응하지 않으면 행정대집행을 하겠다는 내용이 담긴 2차 계고장을 전달했다.
이에 유가족 측은 계고서를 찢어버리면서 자진 철거를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강하게 밝혔다.
오 정무부시장은 “유가족 측에서 느닷없이 광화문광장, 시청광장에 분향소를 설치하겠다는 것에 대해 굉장히 당황스럽다. 이는 행정법집행을 하는 기관으로서 단호하게 대처하겠다”면서도 “유가족 측이 이번 주말까지 선호하는 공간을 제안해 줄 것으로 요청한다. 그 시간까지 앞으로 일주일 동안 행정대집행을 미루겠다”고 말했다.
/뉴시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