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김정숙 타지마할 논란’에 “첫 배우자 단독외교”

  • 즐겨찾기 추가
  • 2024.06.13(목) 16:54
정치
문재인 ‘김정숙 타지마할 논란’에 “첫 배우자 단독외교”
  • 입력 : 2024. 05.19(일) 17:46
문재인 전 대통령이 19일 부인 김정숙 여사의 2018년 인도 타지마할 단독 방문과 관련해 국가 정상 배우자의 첫 단독외교라는 취지의 설명을 제시했다.
문 전 대통령이 배우자 ‘외유성 출장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전 대통령이 최근 출시한 대담 형식 회고록 ‘변방에서 중심으로’에 따르면 그는 2018년 인도 방문에 대해 “당시 인도 모디 총리가 허황후 기념공원 조성 계획을 내게 설명하면서, 공원 개장 때 꼭 다시 와달라고 초청했다”고 설명했다.
문 전 대통령은 “나중에 기념공원을 개장할 때 인도 정부로부터 초청이 왔는데 나로서는 인도를 또 가기가 어려웠다”며 “고사를 했더니 인도 측에서 ‘그렇다면 아내를 대신 보내달라’고 초청했다. 그래서 아내가 대신 개장 행사에 참석한 것”이라고 전했다.
문 전 대통령은 “제가 이 얘기를 소상하게 하는 이유는 지금까지도 아내가 나랏돈으로 관광여행을 한 것처럼 악의적으로 왜곡을 하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이라고도 강조했다.
이어 ‘우리나라 영부인의 첫 외교 아니냐’는 대담자 질문에는 “평소에도 정상 배우자들이 정상을 보조하는 배우자 외교를 많이 하기 때문에 ‘영부인의 첫 외교’라고 말하면 어폐가 있다”며 “(배우자의) ‘첫 단독외교’라고 하는 것이 정확한 표현”이라고도 덧붙였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