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해남·신안 농업용 저수지 3곳 수질 살아난다

  • 즐겨찾기 추가
  • 2024.06.13(목) 16:29
사회
영광·해남·신안 농업용 저수지 3곳 수질 살아난다
수질개선사업 대상지 선정
전국 7곳 중서 3곳이 전남
농어촌공사, 기본조사 진행
  • 입력 : 2024. 04.02(화) 17:10
전남지역 농업용 저수지 3곳이 맑은 물 공급원으로 다시 태어난다.
한국농어촌공사 전남지역본부는 올해 농림축산식품부가 저수지 수질개선사업 대상지로 선정한 영광·해남·신안지역 저수지 3곳에 대한 기본 조사를 4월부터 12월까지 진행한다고 2일 밝혔다.
앞서 농림축산식품부는 충남 태안, 충남 보령, 전북 고창, 경남 창원, 전남 영광·해남·신안 등 7곳을 올해 사업대상지로 선정했다.
이 중 전남은 공사가 관리하는 ‘영광 봉덕저수지’와 ‘해남 화원2저수지’를 비롯해 신안군이 관리하는 ‘봉동저수지’ 등 3곳을 대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공사는 올해 기본 조사 결과를 토대로 이르면 내년에 곧바로 세부설계에 착수할 예정이다. 이후 내후년께 착공하면 준공까지는 3~4년 소요될 전망이며 총사업비는 60억~70억원이 투입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사업은 침강지나 인공습지와 같은 환경친화적 수질정화시설과 오염원 유입 차단 시설 설치 등을 통해 농업용 저수지의 수질을 개선함으로써 쾌적한 농촌 환경을 조성하게 된다.
사업이 완료되면 3개 지구 저수지 일대 총 282㏊에 달하는 농경지에 보다 맑고 깨끗한 농업용수 공급이 가능해 고품질 농산물 생산과 환경 개선 효과 등이 기대된다.
전남본부는 한 번 오염된 수질을 개선하기 위해선 막대한 비용과 노력이 필요한 만큼 수질 개선 사업과 연계해 상류 지역 주민, 지자체와 오염원 감축 노력을 통해 사업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조영호 농어촌공사 전남지역본부장은 “깨끗한 물을 가꾸는 것은 친환경 고품질의 안전한 먹거리 생산의 출발점”이라며 “청정 농산물 생산 지역인 전남 농업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앞으로도 맑고 쾌적한 수질 환경 관리 기반을 만들어 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하효성 기자 agk@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